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알려지지 않은 ‘교우친교의 날’ 뒷얘기

by 홍성조 posted Apr 05, 2019 Views 101 Replies 0

KakaoTalk_20190405_121906158.jpg

 

KakaoTalk_20190405_121905568.jpg

 

KakaoTalk_20190405_121906684.jpg

 

KakaoTalk_20190405_121907219.jpg

 

 

 

작년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열렸던 교우친교의 날이 지난주일(331)에 있었다. 교우부에게 단독으로 맡겨진 첫 번째 큰 행사였기에 부담감도 컸다

이소영 집사님을 준비위원장으로 하고 교우부 임원들과 청여, 청남, 희여에서 파견되어 오신 분들과 조은화 목사님을 중심으로 준비위를 꾸렸다.

어느 조직에서나 마찬가지겠지만, 준비위원장의 역할이 아주 중요하고 나머지 사람들은 지원해주기 마련이어서 이번 행사를 잘~~ 마칠 수 있었던 것은 이소영 집사님의 열정과 수고가 컸다.

 

처음에 논의되기로는 작년 이끔이 분들이 올해도 이끔이로 역할을 맡아주실 것을 요청하기로 하고 교우부원들은 이끔이 역할을 맡지않고 지원하는 역할을 하기로 했으나 몇몇 지역에서 이끔이 역할을 할 분들을 찾지 못하여 교우부원들이 이끔이 역할도 겸하기도 했다.

 

거의 매주 예배후 준비위를 중심으로 교우의 날을 준비했으나 뭔가 부족한 것 같고 잘 치를 수 있을까 하는 염려도 있었지만 시간이 흘러감에 따라 준비상황도 진척되어 갔고 행사 전 주와 주간 중에는 실제적으로 결과물들이 보게 되니 안심이 되었다.

 

 

교우친교의 날당일

10시부터 교우부, 봉사부원들이 교회로 모여들기 시작했다.

교회 전체가 떠들썩했고 잔치 집에 온 듯이 교회 곳곳에서 바삐 움직이는 움직임들이 마음을 흥분시키게 했다. 각 지역 모임 장소에 안내표지를 붙이고, 예배실에 지역별 표시판을 붙이고, 지역 모임때 필요한 자료들을 준비하고, 간식과 커피 포트등이 4층으로 옮겨졌다.

 

4층에는 이미 많은 분들이 모여있었다.

마치 큰 김장을 담그는 행사를 하는 것처럼 테이블 양옆에 서서 주먹밥을 만드는 장면은 장관이었다. 간식(사과, 포도, 과자, 커피, 차, 생수)과 교우들 집에서 가져온  커피포트들 그리고 접시, 컵등이 테이블에 지역별로 세팅되니 그 또한 장관이었다.

 

주일 예배 시간에 3층 예배실로 들어서자 칼라풀하게 만들어진 지역 표시판이 한눈에 확 들어왔다. 지역별로 앉아서 예배를 드리니 평소와는 다른 신선한 느낌으로 예배를 드릴 수 있었다.

 

예배후 1부 순서로 퀴즈가 시작되고 선물을 타기위한 각 지역별 경쟁이 치열하게 진행되고 예배실은 후끈 달아올랐다. 평소에는 전혀 보지 못했던 향린 교우들의 활기찬() 모습을 볼수 있어서 좋았다.

2부 순서로 교우들은 지역별 모임 장소로 이동하고 주먹밥과 간식이 배달되고 본격적으로 교우친교의 날 친교가 시작되었다. 평소 얼굴은 익숙하였으나 교류가 없었던 교우들과 대화를 나누고 현재 하는 일과 관심있는 것에 대한 이야기도 나누는 등 교우들간에 서로를 알 수 있었던 기회였다.

 

모든 행사가 다 끝난 후 이어진 평가회에서 또다시 이번 교우친교의 날에 대한 관심을 느낄 수 있었다. 3분의 목사님들과 준비위 모든 분들이 평가회에 참여하셔서 교우친교의 날에 대한 평가를 해주셨다.

 

 

이번 교우친교의 날을 마치면서 준비한 모든 분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드리며, 향린교우들의 향린에 대한 사랑과 열정을 느낄 수 있었던 행사였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알려지지 않은 ‘교우친교의 날’ 뒷얘기 file 홍성조 2019.04.05 101
111 자유인의 하늘 뜻 펴기 - 이정임님 file 도임방주 2019.04.05 37
110 [교회동창회 9] 참 사람 예수가 없는 교회는 회칠한 무덤과 같다! 최성철 2019.03.31 185
109 신장을 둘러싸고 외치는 서방의 요란떨이 통일둥이 2019.03.30 71
108 무감어수 감어인 제7호 file 흐르는물처럼 2019.03.29 144
107 ㅎㅎ 귀여워요!!! 재민09282 2019.03.29 53
106 자유인의하늘뜻펴기 - 지연화님 file 도임방주 2019.03.27 34
105 기독인연대 사순절 평화순례길 "버그내 순례길" file 미투고(김진철) 2019.03.27 116
104 독립유공자 정상윤 선생과 향린교회 정혜열 권사 file 홍성조 2019.03.27 136
103 부탁 말씀 2 풀한포기 2019.03.24 183
102 [교회동창회 8] 사람들을 이분법적으로 정죄하고, 제도와 교리와 전통 속에 감금하는 교회 없는 사회 최성철 2019.03.23 129
101 문동환 목사 추모영상 1 이성환 2019.03.23 50
100 허구적 미국 민주주의의 한 단면인 돈 놀음 정치 통일둥이 2019.03.20 66
99 자유인의 하늘 뜻 펴기 - 최기리님 file 도임방주 2019.03.20 31
98 [교회동창회 7] 두려움과 이기심을 심어주는 교회 없는 사회 최성철 2019.03.16 74
97 무감어수 감어인 제6호 file 흐르는물처럼 2019.03.15 325
96 자유인의 하늘 뜻 펴기 - 김자영님 file 도임방주 2019.03.15 32
95 중국은 세계경제의 증진을 위해 강력한 동력을 지속할 것이다 통일둥이 2019.03.11 75
94 [교회동창회 6] 진화적인 신앙과 인성(人性)은 교회와 믿음 보다 더 소중하다! 최성철 2019.03.09 109
93 자유인의 하늘 뜻 펴기 -김부숙님 편 file 도임방주 2019.03.04 34
Board Pagination Prev 1 ...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Next
/ 23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