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당회에 간곡히 요청 드립니다

by 무비 posted Jul 01, 2018 Views 435 Replies 2

당회에 간곡히 요청 드립니다.

 

당회의 권고사임안 결의와 본 결의안을 공동의회에 상정할 것을 결의한 것에 대해 참담한 심정으로 다음과 같이 당회에 요청하는 바 입니다.

[첫째] 모든 문제의 근본적이고 최종적인 책임은 당회에 있습니다.

대책위는 당회 소속으로 당회의 관리 감독하에 활동 하였습니다. 따라서 대책위의 모든 활동과정과 결과는 당회에게 그 최종 책임이 있습니다. 교회 공식 조직에 대해 정당한 비판과 대안 제시 등은 충분이 있을 수 있으며 당연하다 생각합니다. 하지만 대책위 위원장의 뒷조사를 하고, 뒷거래가 있다는 등의 근거 없는 소문이 도는 등 정당한 비판을 넘어 오해와 인격 모독까지 이루어졌습니다. 대책위 위원들은 큰 상처를 받았으며, 더 이상 대책위 활동을 지속하는 것이 어렵다고 판단한 대책위원장은 사임의사를 표명하였습니다. 하지만 당회는 위원장의 사의를 반려하고 대책위 활동을 계속하도록 결정 하였습니다. 이는 대책위에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것을 뜻하는 것 아니었나요? 그럼에도 목운위에서 위원장 자격에 대해 현 위원장의 자격을 넘어선 기준을 권고안으로 결의합니다. 대책위는 결국 큰 상처를 받고 전원 사임하는 사태가 벌어졌습니다. 

그렇다면 당회는 당시 상황에 대해 신속하게 조치를 취해야 할 의무가 있었습니다. 대책위에 비리를 비롯한 문제가 있는지 조사해서 문제가 있으면 경중에 따라 경고, 위원교체, 징계 등의 조치를 하던가, 특별한 문제가 없으면 정상적인 선을 넘어서 대책위를 오해하고 불신하는  행위들에 대해 주의, 경고, 중단촉구 등의 조치를  취해야 했습니다. 하지만 당회는 어떠한 가시적인 조치도 취하지 않았습니다. 당회를 대신해서 일을 하도록 당회가 위임한 산하 조직이 오해와 불신으로 직무수행이 불가능하게 된 상황에서 당회가 오해와 불신을 해소하려는 어떠한 조치도 취하지 않은 것은 당회의 심각한 직무유기라 할 것입니다. 그러나 당회는 당회의 권유로 두차례에 걸쳐 전교인에게 사과를 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이태환 장로의 권고사임안을 결의 하였습니다. 당회는 이태환장로의 사임을 주장하는 목소리만 들리십니까? 그의 복귀를 바라는 교우들의 목소리와 애타는 마음은 정녕 보이지 않는 겁니까?

 

[둘째] 당회는 재개발대책위원회에 비리가 있었는지 철저히 조사 하시기 바랍니다.

갈등 해소의 시작은 실체적 사실을 확실히 하고 공유하는데 있습니다. 대책위가 비리를 저질렀거나 도모하려 했다면, 지금이라도 관계자들에 대해 그에 해당하는 징계조치를 내려 교회내 질서를 바로 잡아 주십시요. 만약, 조사결과 그런 일이 없었다면, 정식으로 공표하여 대책위의 명예를 바로 세워 주십시요.

 

[셋째] 권고사임안을 철회하고 당회로 복귀시켜 주십시요.

이태환 장로의 장기 불출석은 교회를 위해 열심히 일 했음에도 불구하고 무고하게 오해 받고 불신 당해 마음에 큰 상처를 입어 생긴 일 입니다. 본인의 태만과 과실로 인한 직무유기가 아닙니다. 공동체라면 그 아픈 상처를 보듬고 치유해야 하는 것이 먼저 입니다. 당회는 그 상처치유에 우선적 책임이 있습니다. 권고사임안을 철회하고 당회로 복귀시켜 주십시요.

 

작금의 상황이 너무 가슴 아픕니다. 부디 하나되어 선을 이루는 공동체가 될 수 있도록 당회의 결단을 부탁드립니다. 

 

용서와 화해의 공동체로 회복 되길 바라는 교우 일동

 
  • 야생초농부 2018.07.02 10:58

    이런 글을 올릴려면 최소한 사실에 입각해서 써야 하는데 사실 왜곡이 너무 심하여 몇 자 적습니다

     

    모든 책임이 당회에 있고 대책위는 아무런 잘못이 없는것 처럼 호도 하였는데

    당시의 당회는 대책위원으로 활동하는 당회원이 3명 이었고 다수의 당회원이 대책위에 호의적이었습니다

    그러니까 대책위원이며 당회 서기였던 이현우장로와 대책위 서기였던 이태환장로가 대책위에서 결의하고

    당회에서 모든걸 승인했던거 아닙니까?

    자신들이 결정하고 승인했던걸 마치 자신들은 아무런 잘못이 없는것 처럼 호도하고 있어 읽는 내내 불편함을

    느낍니다

     

    그리고 누가 대책위원장의 뒷조사를 했다고 하는데 어떤 뒷조사를 했다는건지 밝혀주세요

    개인적으로 당시 대책위원회에서 임시제직회와 임시당회에서 했던 말들의 팩트체크를 위해 중구청과

    서울시청 담당 공무원을 만나 법적 근거를 확인하고 보승 담당자를 만나 사실 유무를 확인 하였으며

    이천 장애인 종합수련원을 방문하고 확인한 사실이 있습니다

     

    확인 결과 사실에 맞는 것은 하나도 없었으며 법적 근거도 없었습니다

    교회 공동체의 일을 하면서 투명하고 민주적으로 운영해야 하며 문제를 제기하는 교우가 있다면 설득력 있게

    설명하고 해명하면 됩니다

     

    비밀을 유지해야 한다는 미명하에 매각 금액은 물론 매각처 그리고 이전 부지 까지 교우들에게 비밀로

    하다보니 교인들의 의구심이 생길 수 밖에 없을텐데...이를 마치 뒷조사 하고 음해한 것처럼 호도하여

    비판도 못하게 한다면 민주적인 교회 운영에도 맞지 않고 봉사자로의 자세로도 어울리지 않아 보입니다

     

    먼저 자신들을 돌아 보시기 바랍니다

    억울함을 호소하기 전에 잘못에 대한 반성부터 했으면 합니다

  • koyo 2018.07.02 13:04

    저는 당회원은 아니나 용서와 화해의 공동체로 회복 되길 바라는 교우 1인이라 당사자라 생각하여 한마디 보탭니다. 저는 용서와 화해의 공동체로 회복 되길 바라는 교우 1인이지만 위의 글에 1점 1획도 공감할 수 없습니다.
    우선 아래의 댓글이 지적하였듯이 사실과 다른 글을 공개적인 게시판에 올린 행동에 대해 심히 유감의 뜻을 표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그 가운데 근거없는 소문에 관해서는아래 댓글에도 지적하셔서 더이상 말씀 안드리겠습니다.
    그런데 19줄의 '그러나 당회는 당회의 권유로 두차례에 걸쳐 전교인에게 사과를 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이태환 장로의 권고사임안을 결의 하였습니다.'란 글이 나오는데 이태환장로의 권고 사임안 결의는 2016년 1월 정기 당회이고 사과는 2017년 6월 이후입니다. 전후관계의 왜곡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두번째 '비리를 조사하라'는 요청은 1번에서 제시한 비리가 있다는 근거없는 소문의 실체가 확인되기 전까지는 아무 것도 못하는 일입니다.
    그래서 근거없는 소문의 실체가 확인 되기 전까지 당회에게 2번과 같은 요청을 한다는 것은 무리입니다.
    셋째 요청 사항은 2014년 6월부터 2016년 1월 당회까지 당회가 끊질기게 요청해온 사항입니다. 심지어 몇몇 교인은 눈물로 호소하기까지 한 내용입니다. 2년만에 상황이 역전되었지만 그때도 공식적인 요청과 결의에 반하다가 이제는 뒤바뀐 상황이 안타깝습니다. 그건 공동의회를 요구하시다가 입장이 뒤바뀐 상황하고 비슷하네요...

    어쨌든 작금의 상황이 너무 가슴 아픕니다. 부디 하나되어 선을 이루는 공동체가 될 수 있도록 용서와 화해의 공동체로 회복 되길 바라는 교우님 일부의 결단을 부탁드립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 중·미 냉전 추진은 21세기 최대 범죄 통일둥이 2018.07.26 86
26 트럼프가 벌인 지구전과 중국의 필연적 장점 통일둥이 2018.07.20 97
25 미국의 무역 패권·우선주의는 전 세계의 해악이다 통일둥이 2018.07.12 124
24 자유게시판과 교인전용게시판에 올릴 글을 구분해서 올리면 좋겠습니다 4 린이아빠 2018.07.08 800
23 '당회답변실망'글에 대하여-지구중심의 천동설적 사고보다 하나님과 교회의 공의, 참사랑이 이루어지는 향린을 위하여 물하늘정녕훈 2018.07.08 386
22 아! 서글프다! 난민들을 배척하는 보수적인 교회들이여! 늘봄 2018.07.07 224
21 당회 답변에 실망하였습니다 무비 2018.07.06 433
20 이 아이를 저 여인에게 주라는 어미의 심정으로.... 6 홍성조 2018.07.06 506
19 재개발대책위 관련 주요일지, 이태환장로 관련 주요일지 게재.. 올리버 2018.07.06 342
18 희년청년회 구종화 집사입니다 1 종화 2018.07.06 390
17 교회내 폭행 등 사건에 대한 전말 6 머루 2018.07.04 703
16 향린에서 세 번 분노한 사연 - 8 산하 2018.07.03 773
15 “당회에~요청~”에 대한 반박과 간곡한 요청 3 물하늘정녕훈 2018.07.03 335
14 ‘교우들~호소문’에 대한 반박 호소문 1 물하늘정녕훈 2018.07.03 368
13 용서와 화해를 주장하시는 분들께 7 이욱종 2018.07.03 583
12 그 전 댓글을 보는 방법 1 file 체게바라2 2018.07.02 259
11 새 홈페이지 댓글 읽기에 관해 2 푸른여자 2018.07.02 179
10 "당회에 간곡히 요청 드립니다"의 글에 대한 의견 야생초농부 2018.07.02 297
9 무비님의 질의에 대한 당회의 답글을 다시 한번 올립니다. 2 단아 2018.07.02 314
8 이태환장로 권고 사임에 관하여 - 저의 의견입니다. 김진. 2018.07.01 481
Board Pagination Prev 1 ...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Next
/ 2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