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향우실의 김영 목사님

by 홍성조 posted Oct 22, 2019 Views 177 Replies 1

 

 

 

2013년 10월 7일에 홍근수 목사님께서 우리들의 곁을 떠났으니

김영 목사님께서 혼자 되신지도 6년이 넘었다. 

 

김 목사님께서 매주 나오시지는 못하시지만 나오실때마다 하시는 말씀이 있다.

"나 설거지 잘하니까 언제든지 향우실 차봉사 뒷정리 시켜요!"

"단, 주보에 이름은 넣지 말고" 하면서 웃으신다.

김영----.jpg

                                              (죄로부터 김영 목사님, 박수현 교우님) 


  

김목사님께서 지난주에 박수현 교우님과 함께 향우실 뒷정리 설거지를 잘 하셨으니

앞으로도 교회에 나오시면 뒷정리를 부탁 드려야겠다.(ㅎㅎ)

 

 

 

참고로, 향우실 봉사는

봉사를 하더라도 향우실 주방과 향우실을 왔다갔다 하면서
교우들과 담소를 나누며 봉사를 하는 것이 봉사의 원칙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67 희년청년회 구종화 집사입니다 1 종화 2018.07.06 390
466 희남회원들에게 보내는 희남회장 개인서신 제2호 file 흐르는물처럼 2019.01.19 142
465 희남회원들에게 보내는 희남회장 개인서신 제1호 1 file 흐르는물처럼 2019.01.06 180
464 희남 총회일정이 12월 1일로 결정되었음을 공지합니다.(희남 김종일) 흐르는물처럼 2019.11.18 50
463 홍콩사태 접근법과 한국언론의 문제점 퍼온 글 통일둥이 2019.08.10 60
462 홍콩 젊은이들은 어디서 왔으며, 어디로 갈 것인지를 깨달아야 통일둥이 2019.08.05 70
461 홈페이지 기능개선 요청 풀한포기 2020.02.12 101
460 홈페이지 기능 개선 요청 - 게시글의 댓글 표시 풀한포기 2019.08.02 36
459 혼례 감사의 인사 1 해결사 2020.01.22 274
458 헬 조선의 실상을 28일 평화소모임에서 다룹니다 file 통일둥이 2019.04.24 75
457 헌금을 무기명으로 내게 하고, 계급화 현상을 막기 위해 직분제를 만들지 않았다. 모두 '형제·자매'라고 불렀다. che_guevara 2019.12.28 135
456 허구적 미국 민주주의의 한 단면인 돈 놀음 정치 통일둥이 2019.03.20 69
» 향우실의 김영 목사님 1 file 홍성조 2019.10.22 177
454 향린의 핑퐁 평화 file 홍성조 2019.11.13 139
453 향린의 청년예수 - 새터전 상상 1 풀한포기 2019.10.30 93
452 향린에서 세 번 분노한 사연 - 8 산하 2018.07.03 773
451 향린교우분들과 함께한 베트남평화기행 (길목협동조합) 도임방주 2019.01.27 47
450 한백교회 이상철 목사 글-<기생충>이 내게는 종교영화인 이유 : 텍스트 읽기의 전복성과 '종교적인 것'에 관한 에세이 출처: [웹진 <제3시대>] che_guevara 2020.02.10 97
449 한기총 대표회장님과 그 소속 목사님들께 살랑이 2018.08.30 190
448 한국과 일본 민중은 어째서 중국의 코로나퇴치 성공을 외면하나? 통일둥이 2020.06.27 4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4 Next
/ 2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