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교우들에게 드리는 호소문

by 무비 posted Jul 01, 2018 Views 354 Replies 1

교우들에게 드리는 호소문

 

다음 주일(7월8일)에 이태환 장로의 권고사임을 위한 공동의회가 있습니다. 당회는 이태환 장로가 공동의회를 원해서 어쩔 수 없는 결정이었다고 합니다. 이태환 장로가 원한 것은 장로로서 남은 임기동안 계속 교회에서 봉사 하는 것인데, 그 봉사는 못하게 하면서 사임을 위한 공동의회는 본인이 원하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많이 혼란스럽습니다. 교회에서 분명 장로는 교인의 2/3이상의 추대를 받아야 가능한 봉사직인데, 그렇게 교인들의 뜻으로 뽑힌 장로를 총회법에도 없는 급조한 휴무청원기간을 6개월 초과했다고,  목사님과 잘 지내지 못했다고 본인의 의사와 상관없이 해임하는 것이 교회로서 할 수 있는 최선인지 의문입니다. 

수십년을 함께한 교우 한 분을 세워 놓고 전교인이 모여서 사임을 결정하는 모습은 상상만해도 가슴이 미어집니다. 실질적으로 그 교우를 교회에서 파문(破門)하는 것입니다. 누구라도 그 입장이 되면 교회를 더 나올 수가 있겠습니까?

실수로라도 교회에 금전적 손해를 끼친 것도 아니고, 그리스도인으로서 해선 안될 범죄를 저지른 것도 아니지 않습니까? 오히려 이제 마음을 다시 잡고 그 동안 못한 봉사까지 더 열심히 하고 교인들에게 진 빚을 갚으라고 권고하는 것이 진정 교회의 모습이 아니겠습니까?

향린교회가 추구하는 것 중 중요한 것은 소외된 자, 억눌린 자, 배척당하는 자들의 편에서 함께 있어주고 울어주고 싸워주는 것이라고 알고 지내왔습니다.  그런데 그런 향린교회가 그 안에 있는 장로이기 이전에 향린의 한가족을 이렇게 배척하는 것이 그리스도의 뜻을 행하는 것인지요?

평화의 이름 아래 용서를 하기보다는 정죄하고 끊어버려서 더 이상 상처입은 사람들이 교회를 나오지 못한다면, 그 또한 향린이 추구하는 『다양성』을 인정하고 존중하는 것과는 거리가 먼 모습일 것이라 생각합니다.

일부는 “그냥 사임하고 다시 선출되면 될 것을 왜 이리 교인들을 불편하게 할까?” 라고 말합니다.  그러나 반대로 “포용하고 더 열심히 봉사하라고 기회를 주면 될 것을 왜 이리 해임시키려 할까?” 라고 물어야 하지 않을까요? 포용의 마음으로 시작하면 그 과정에서 더 대화하게 되고 문제의 발단과 과정, 해결점이 생길 것이라 생각합니다.

간절히 호소합니다. 이태환 장로가 교인 여러분이 뽑은 뜻대로 장로의 직분을 마저 다 할 수 있도록 기회를 주세요.

향린의 신앙고백 선언을 되새겨 봅니다.  예수그리스도의 십자가 아래서 하나의 공동체로 있는 향린이 더 이상 배척하고 공격하는 모습을 벗고, 용서하고 격려하고 서로 돕는 공동체의 모습을 회복하기를 간절히 기도합니다.

 

용서와 화해의 공동체로 회복 되길 바라는 교우 일동

 
  • 야생초농부 2018.07.02 12:30

    저 역시 용서와 화해의 공동체로 회복 되길 진심으로 바라고 있습니다

    그러나 내용에는 동의되지 않는 부분이 많네요

     

    자신들은 상대방이 용서해 주길 바라면서 정작 자신은 상대방을 전혀 용서하지 않는 이중적인 잣대를

    갖고 있는건 아닌지 돌아 보시길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 중·미 냉전 추진은 21세기 최대 범죄 통일둥이 2018.07.26 86
26 트럼프가 벌인 지구전과 중국의 필연적 장점 통일둥이 2018.07.20 97
25 미국의 무역 패권·우선주의는 전 세계의 해악이다 통일둥이 2018.07.12 124
24 자유게시판과 교인전용게시판에 올릴 글을 구분해서 올리면 좋겠습니다 4 린이아빠 2018.07.08 800
23 '당회답변실망'글에 대하여-지구중심의 천동설적 사고보다 하나님과 교회의 공의, 참사랑이 이루어지는 향린을 위하여 물하늘정녕훈 2018.07.08 386
22 아! 서글프다! 난민들을 배척하는 보수적인 교회들이여! 늘봄 2018.07.07 224
21 당회 답변에 실망하였습니다 무비 2018.07.06 433
20 이 아이를 저 여인에게 주라는 어미의 심정으로.... 6 홍성조 2018.07.06 506
19 재개발대책위 관련 주요일지, 이태환장로 관련 주요일지 게재.. 올리버 2018.07.06 342
18 희년청년회 구종화 집사입니다 1 종화 2018.07.06 390
17 교회내 폭행 등 사건에 대한 전말 6 머루 2018.07.04 703
16 향린에서 세 번 분노한 사연 - 8 산하 2018.07.03 773
15 “당회에~요청~”에 대한 반박과 간곡한 요청 3 물하늘정녕훈 2018.07.03 335
14 ‘교우들~호소문’에 대한 반박 호소문 1 물하늘정녕훈 2018.07.03 368
13 용서와 화해를 주장하시는 분들께 7 이욱종 2018.07.03 583
12 그 전 댓글을 보는 방법 1 file 체게바라2 2018.07.02 259
11 새 홈페이지 댓글 읽기에 관해 2 푸른여자 2018.07.02 179
10 "당회에 간곡히 요청 드립니다"의 글에 대한 의견 야생초농부 2018.07.02 297
9 무비님의 질의에 대한 당회의 답글을 다시 한번 올립니다. 2 단아 2018.07.02 314
8 이태환장로 권고 사임에 관하여 - 저의 의견입니다. 김진. 2018.07.01 481
Board Pagination Prev 1 ...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Next
/ 2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