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지난주 객원 차 봉사 - 강정구 교우님

by 홍성조 posted Jun 21, 2019 Views 66 Replies 1





지난주에 향우실에서 차를 드신 교우분들은 아시겠지만
강정구 교우께서 객원 봉사자로 오후 차봉사(컵 설거지)를 기쁜 마음으로 해주셨습니다. (^*^)

힘드시지 않느냐는 질문에 
" 이 정도는 매일 하는 일인데 뭐가 힘드나요 !" 하며 호탕하게 웃으시네요.
애처가로 소문 나신 강교우께서는 설거지, 분리수거, 집안 청소 등은 강교우께서 하신다고 하지요.


교우부 이외에 현재 대기중인 객원 봉사자는 조재상 장로님, 김영 목사님이 계십니다.

교우부 문은 언제든지 활짝 열려있습니다 !
간단한 봉사도 하시고  섬기는 기쁨을 맛보시기 바랍니다.
천국이 따로 있는게 아니겠지요.
차 봉사로 천국을 누리실수 있습니다. (^*^) 


  강정구-1.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7 [교회동창회 26] 머리가 거부하는 것을 가슴이 예배할 수 없다! 최성철 2019.07.27 84
186 건강한 교회를 위한 제언_목회가 희망이다. 풀한포기 2019.07.25 67
185 자유인의 하늘 뜻 펴기 - 김영광님 - 하느님께서 보시니 참 좋았다 file 도임방주 2019.07.25 25
184 건강한 교회를 위한 제언_우리 교회의 민주주의는 어디쯤? 풀한포기 2019.07.24 97
183 비바람의 혹독한 시련에서 단련된 중국은 영원히 여기에! 통일둥이 2019.07.22 28
182 [교회동창회 25] 성서적 도덕률의 노예가 되지 말고, 참된 인간으로 사람답게 살자! 2 최성철 2019.07.20 54
181 무감어수 감어인 제15호 file 흐르는물처럼 2019.07.19 31
180 자유인의 하늘 뜻 펴기 - 김형민님 - 형제의 고통을 외면하지 않기 file 도임방주 2019.07.16 43
179 [교회동창회 24] “하느님 없는 윤리”가 가정과 사회와 종교를 밝은 미래로 인도한다! 최성철 2019.07.13 34
178 서방의 인권시비에 중국은 더 이상 기(氣)죽지 않아 통일둥이 2019.07.13 25
177 자유인의 하늘 뜻 펴기 - 김숙영님 - 저항의 감수성 file 도임방주 2019.07.07 29
176 무감어수 감어인 제14호 1 file 흐르는물처럼 2019.07.06 74
175 [교회동창회 23] 실효없는 십계명을 폐기처분하라! 최성철 2019.07.06 65
174 38선 조·미 정상회담은 격식에 얽매이지 않는 아주 멋진 일 통일둥이 2019.07.04 66
173 [교회동창회 22] 윤리의 원천은 하느님이 아니라, 인간이다! 1 최성철 2019.06.28 68
172 시진핑의 조선방문은 무엇보다 우호·평화의 여정이다 통일둥이 2019.06.28 43
171 자유인의 하늘 뜻 펴기 - 김진철님 - 금관의 예수 file 도임방주 2019.06.25 50
170 무감어수 감어인 제13호 1 file 흐르는물처럼 2019.06.22 210
169 [교회동창회 21] 외부적 하느님이 죽었는데 누구에게 기도하나? 최성철 2019.06.21 173
» 지난주 객원 차 봉사 - 강정구 교우님 1 file 홍성조 2019.06.21 66
Board Pagination Prev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 24 Next
/ 2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