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가을 아침, 진한 커피향이 물씬 풍기는 유혜연 집사님

by 홍성조 posted Sep 30, 2019 Views 64 Replies 0


 

 

 
안개가 자욱히 낀 9월 마지막 날 아침입니다.(^*^)

 


희년청년회의 유혜연 집사님은 항상 웃고 다니시지요.

그래서 유 집사님을 볼때마다 기분이 좋아집니다,

어제 9월 마지막주, 많은 교회 행사로 분주한 날이였지요.

향우실에서 차 봉사를 하고 있는데 유집사님께서 큰 상자를 들고 오시더니
겸연쩍어 하시면서 활짝 웃으시며 저에게 건네 주셨습니다.


"이게 뭐에요 ?" 

뭔가 기증을 하시려나보다 직감은 했지만 

그래도 큰 상자를 건네 주시길래 궁금했습니다. 

"아니 별거 아니에요!

양평에 갔다가 좋은 커피가 있길래 커피 한박스 사왔어요. "
"주일마다 교회에서 커피를 제공해 주시는데 저도 교우분들께 드리고 싶어서요"

큰 박스안에는 원두커피가 가득했습니다. 
아마도 6개월은 사용하고도 남을 충분한 커피였습니다.

 


교우부 활동을 하면서 가끔가다가 깜짝 놀라는 것은
교회 예산 부족으로 교우부 운영이 항상 쪼들리지만 ......

그때마다 차고 넘치도록 채워주시는 교우들의 정성과 하느님의 은총을 느낄수 있습니다.

 

 

참고로,  유집사님 가족으로는 이상재 집사님, 주현, 정민이 있습니다.

 

 

KakaoTalk_20190930_092123221.jpg

 

KakaoTalk_20190930_092114563.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7 소녀들의 수다 1 file 홍성조 2019.10.22 109
246 향우실의 김영 목사님 1 file 홍성조 2019.10.22 177
245 단감有情 2 file 홍성조 2019.10.22 83
244 심혈관과 뇌혈관 청소 1 file 오리 2019.10.21 98
243 자유인의 하늘 뜻 펴기 - 이원준님 - 나와 향린 우리는 한 가족 file 도임방주 2019.10.21 39
242 [교회동창회 38] 교회는 만들어진 가짜 예수 팔아먹는 장사를 당장 중단하라! 최성철 2019.10.19 48
241 자유인의 하늘 뜻 펴기 - 김혜숙님 - 나는 누구의 이웃인가 file 도임방주 2019.10.17 33
240 “서방의 패권은 이미 저물어 가고 있다” 통일둥이 2019.10.15 40
239 무감어수 감어인 제21호 3 file 흐르는물처럼 2019.10.14 80
238 [교회동창회 37] 교회의 기독교는 종교로서 너무 천박하다! 최성철 2019.10.12 58
237 분단체제에서 예수살기 - 백창욱 목사님의 책 file 도임방주 2019.10.11 37
236 위대한 중국공산당 만세! 통일둥이 2019.10.07 136
235 [교회동창회 36] 인간은 하느님의 용서가 필요없다! 최성철 2019.10.04 79
234 태풍 미탁이 몰아치는 강남역에서...... 1 file 홍성조 2019.10.04 69
233 읽기의 신경적 기초 수박이필요해 2019.10.02 32
232 미국은 "중동 판 나토"를 재추진하지만 오히려 지치기만 통일둥이 2019.09.30 37
231 자유인의 하늘 뜻 펴기 - 선우연님 - 나 없는 '향린' file 도임방주 2019.09.30 42
» 가을 아침, 진한 커피향이 물씬 풍기는 유혜연 집사님 file 홍성조 2019.09.30 64
229 무감어수 감어인 제20호 file 흐르는물처럼 2019.09.30 34
228 [교회동창회 35] 인간은 하느님의 구원이 필요없다! 최성철 2019.09.28 50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 24 Next
/ 2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