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아니! 아직도 피자집에 주문하듯이 기도하세요?

by 최성철 posted May 24, 2019 Views 49 Replies 0

 

기도는 마치 피자집에 이것저것 여러가지 토핑들을 올려달라고 주문하는 것이 아닙니다. 물론 주십시오 주십시오 하고 수십번 수백번 애걸하면 받는다는 말은 속임수에 불과합니다. 거기에다 응답 받을 때까지 간구하면 결국에 들어 준다는 말도 거짓입니다. 이런 기도를 들어준다고 믿었던 하느님은 죽었기 때문에 시간과 돈 낭비하지 않는 것이 현명합니다.

 

나는 옛날에 하던 것처럼 기도하지 않습니다.

하느님이시여, 나의 삶도 옛날과 다릅니다.

전에는 치유를 간구했습니다만

이젠 의사에게 치료받으로 갑니다.

오랫동안 무릎 꿇고 당신과 씨름하며

피곤케 하였지요. 나의 기도를 들어 주소서, 주여 들어 주소서

당신이 귀머거리인 것처럼 무수한 나의 기도를.

죽을 수밖에 없는 인간들이 멈추지 않습니다.

날카로운 소리를, 당신의 잠잠하심을 해명합니다.

저들의 당치 않는 말로

 

이젠 기도란 이런 것이 아니라는 것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참고: R.S. Thomas, “Emerging,” Collected Poems]

 


외부에 존재하는 타자로써의 하느님은 죽었습니다. 즉 이 하느님은 더 이상 힘이 없습니다. 설득력도 없고 효력도 없습니다. 초자연적인 기적은 일어난 적도 없고, 앞으로도 일어나지 않을 것입니다. 그런데 지금까지 교회가 사람들을 끌어 모으기 위해 응답받을 때까지 기다리라고 거짓말과 기만을 밥먹듯이 했습니다.

순진한 신자들은 거짓과 기만에 속아넘어갔습니다. 사람들은 눈을 뜨고 인식이 새로워지고 용기가 생겨 교회를 떠나기 시작했습니다. 그래서 교회동창회가 생겨났습니다.

더 이상 하느님을 외부에 설정하고 주십시오 주십시오 하는 기도는 효과가 없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이것에 지치고 식상해서 이 하느님은 죽어갔습니다.

기도와 명상의 차이점에 대해 생각해 보시기 바랍니다. 기도는 외부의 하느님에게 무엇을 달라고 애걸하는 것도 아니고, 자연의 법칙이 깨어지는 기적이 일어나기를 염원하는 것도 아닙니다

기도의 주체는 기도자입니다. 기도자는 자신의 기도의 제목이 되어야 합니다. 즉 기도는 이기심을 떠나 자신의 변화와 성숙을 향한 요청입니다. 정의와 사랑과 평화를 위해 기도한다면 자신이 정의와 사랑과 평회가 되어야 합니다. 즉 하느님에게 떠넘기지 말고 자신이 하느님이 되는 것이 기도입니다. 나의 한계성을 넘어서는 즉 초월하는 것이 기도입니다. 기도는 모든 경계를 넘어서는 것입니다. 기도에는 사심과 이기심과 폭력적인 분노가 없습니다. 기도에 대한 심층적인 의미를 다음 기회에 소개할 것을 약속합니다.

 

[글쓴이: 캐나다연합교회 은퇴목사, 전직 지질학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2 [교회동창회 71] 인간의 작품인 성서는 오류투성이며 도덕과 가치의 절대적인 원천이 아니다! 1 최성철 2020.05.27 56
61 [교회동창회 53] 우리의 세계는 바깥이 없다! 오직 하나의 세계, 곧 이 세계만이 존재한다! 최성철 2020.02.13 55
60 [교회동창회 58] 교회 다니지 않더라도, 참 예수의 정신을 살아내는 것이 훨씬 더 소중하다! 최성철 2020.03.18 54
59 [교회동창회 25] 성서적 도덕률의 노예가 되지 말고, 참된 인간으로 사람답게 살자! 2 최성철 2019.07.20 54
58 [교회동창회 65] 지구촌의 팬데믹 위기에서 “교회와 하느님”은 무용지물의 해로운 존재가 되었다! 최성철 2020.04.24 53
57 [교회동창회 30] 교회의 무지와 부정직을 폭로하고, 역사의 흐름을 바로 잡은 사람들! 최성철 2019.08.22 53
56 [교회동창회 61] “교회는 인간의 존엄성을 독살하고 스스로 죽었다.” - 니체 (2) 최성철 2020.04.07 53
55 [교회동창회 45] 믿기는 무엇을 믿나, 살아내는 것이 구원과 행복의 길이다! 최성철 2019.12.07 52
54 [교회동창회 35] 인간은 하느님의 구원이 필요없다! 최성철 2019.09.28 50
» 아니! 아직도 피자집에 주문하듯이 기도하세요? 최성철 2019.05.24 49
52 [교회동창회 72] 무지함으로 과학을 왜곡하는 성서는 절대적인 권위가 아니다! 2 최성철 2020.06.02 49
51 [교회동창회 38] 교회는 만들어진 가짜 예수 팔아먹는 장사를 당장 중단하라! 최성철 2019.10.19 48
50 [교회동창회 76] 신화를 표절한 성서는 문자적으로 하느님의 말씀이 될 수 없다! 최성철 2020.06.24 46
49 [교회동창회 34] 교회가 부정직하게 팔아먹는 구원을 얻으려고 아직도 교회를 찾아 다니세요? 최성철 2019.09.21 46
48 [교회동창회 60] “하느님은 죽었고, 죽은 채로 남아 있을 것이다.” - 니체 (1) 최성철 2020.04.01 45
47 [교회동창회 54] 교회는 세속화되어야 솔직하고, 진실하며, 신뢰할 수 있다! 2 최성철 2020.02.21 45
46 [교회동창회 113] 신(神)은 필요없다! 신 없이도 행복하고 의미있게 살 수 있다! 신의 능력과 권위에 의존하며 살던 시대는 끝났다! 최성철 2021.02.19 44
45 [교회동창회 67] 과학과 대립되는 낡고 추악한 종교적 망상과 황당한 정치적 장난질을 당장 중단하라! 최성철 2020.05.02 40
44 [교회동창회 110] 바이러스를 막을 수 있는 신(神)은 없다! 하느님은 이미 죽었다! 죽은 신을 위한 “예배”는 헛된 일이다! 최성철 2021.01.30 38
43 [교회동창회 75] “성경책에 기록되었다”라는 속임수에 넘어간 순진하고 불쌍한 신자들! 최성철 2020.06.19 3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