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준의 문향] <61> 독립운동가 김산의 아리랑

61.jpg


독립운동가 김산(金山ㆍ본명 張志樂ㆍ1905~38)은 조국의 독립을 위해 과감히 싸우다 죽었으면서 탄생 100년이 되는 2005년을 기다려서야 겨우 공로가 인정된 한국의 애국지사다.

김산의 자술(自述)전기로 미국의 종군작가 님 웨일즈(Nym Wales)가 영문으로 쓴 <아리랑>(Song of Arirang)은 책의 제목과 함께, 제1장 '회상'의 머리 대목에 민족 민요 아리랑의 정서로 조선 민족의 운명을 중첩시켰다.

1920~30년대 동아시아 대륙을 누벼 싸웠던 김산은 열 개도 넘는다는 가명(假名) 가운데 조선에 가장 많은 김씨 성에다, 산처럼 동요하지 않고 살겠다는 결심으로 '산'자를 이름으로, 아리랑과 함께 조국의 정서를 보듬었다. 금강산(金剛山)에서 한 글자를 뺀 '김산(金山)'과 '아리랑'으로.

"조선에는 민요가 하나 있다. 그것은 고통 받는 민중들의 뜨거운 가슴에서 우러나온 아름다운 노래다. 심금을 울려주는 아름다운 옛 노래다. 심금을 울려주는 미(美)는 모두 슬픔을 담고 있듯이, 이것도 슬픈 노래다. 조선이 그렇게 오랫동안 비극적이었듯이 이 노래도 비극적이다. 아름답고 비극적이기 때문에 이 노래는 삼백년 동안이나 모든 조선 사람들에게 애창되어 왔다."(김산ㆍ님 웨일즈 지음, 조우화 옮김; <아리랑>, 동녘, 1984)


이렇게 시작하는 그의 '아리랑론'은 "아리랑고개는 열두 고개"라는 구절을 소개하며, 조선은 벌써 열두 고개 이상의 고개를 고통스럽게 넘어왔다고 덧붙였다. 그 스스로 비밀운동에서 처음 체포되어 천진(天津)으로 이송될 때 감방 벽에 "나는 다시 아리랑고개를 넘어간다"고 썼다고 했다.

이런 민요 아리랑의 강한 추체험에서 을 출간한 님 웨일즈 또한 89세로 죽기 한 해 전(1997년) 서울에서 찾아간 한국 TV방송의 인터뷰에서는 이 조선 민요 아리랑을 분명하게 불러 보였다고 했다.(이원규; <김산평전>, 실천문학사, 참조)

'아리랑고개'는 물론 한갓 지리공간이 아닐 터이다. 민족 민요 아리랑의 불굴의 심상공간(心象空間)이다. 특히 1926년 나운규(羅雲奎)가 제작 주연한 영화 '아리랑'은 일제식민지 아래 허덕이는 조선 농민들의 비극적 운명과 반항의식을 그린 작품으로, 민족 정서를 결합하는 폭발적 성공을 거두었다.

이 영화에서 아리랑은 주제곡으로 세 번 불렸는데, 영화의 대성공과 함께 '본조 아리랑'이 널리 퍼지면서, 아리랑고개는 민족적 심상지리로 김산의 아리랑으로 이어졌다.

민족 민요 아리랑은 유랑하는 조선 청년 투사를 지탱한 민족의 심상지리다. 김산은 일본 감옥에서 인간으로 견디기 어려운 육체적 고통과 심리적 압력의 한계 모두에서 가장 잔인한 고문을 모두 이겨냈다고 했고, 이야말로 스스로를 이긴 것이라고 했다.

"나는 다시 아리랑고개를 넘어간다" "조선은 마지막 아리랑고개를 넘어간다"고 절규했던 김산의 아리랑론을 재음미하며, 또한 남북이 아리랑을 합창하며 올림픽에 공동 입장하던 화해의 정신으로 하루 바삐 '동족의 길'을 회복하기를 염원한다.

 


[김태준의 문향] <62> 다석(多夕) 유영모의 '정음 한 자'

62.jpg


다석(多夕) 유영모(柳永模ㆍ1890~1981)는 스스로 깨달은 삶, 철저한 정음(正音ㆍ한글) 사랑, '우리말로 철학 하기'의 새 길을 연 뛰어난 한국 철학자다.

다석은 '말'을 중시하여 자신의 삶을 말(소리)을 기준으로 세 단계로 나눴다. 이는 계소리(계시를 처음 받았다는 뜻으로 말로 깨닫는 시기ㆍ만 52세까지), 가온 소리(그리스도의 소리라는 뜻으로 하루 한끼를 먹으며 앉아 수행하는(一食一座) 수도 기간ㆍ52~65세), 제소리(성령의 소리라는 뜻으로 자기 소리를 낼 수 있는 시기ㆍ65세 이후)라고 정의했다. 그가 스스로 거듭난 날, 이 세상에 온 지 1만8,925일 되는 중생(重生)의 날에 "주(主)는 누구시뇨? 말씀이시다. 나는 무엇일까? 믿음이다"고 고백했다.

"말을 보이게 하면 글이고, 글을 들리게 하면 말이다. 말이 글이요, 글이 말이다. 하느님의 뜻을 담는 신기(神器)요, 제기(祭器)다." "이렇게 몇 자가 분열식을 하면 이 속에 갖출 것 다 갖춘 것 같아요. 말이란 정말 이상한 것입니다.

우리말도 정말 이렇게 되어야 좋은 문학, 좋은 철학이 나오지, 지금같이 남에게(외국어) 얻어 온 것 가지고는 아무것도 안 돼요. 글자 한 자에 철학개론 한 권이 들어 있고, 말 한 마디에 영원한 진리가 숨겨져 있어요."(박영호 <다석 유영모의 생애와 사상(하)> 131-132쪽 재인)


이렇게 다석은 정음(한글)을 하늘의 계시로 만들어진 글이라고 선언하는 동시에, 특히 바탕 모음 'ㆍ' 'ㅡ' 'ㅣ' 석 자를 천지인(天地人) 삼재(三才)의 원리로, 한글의 원음인 '·'는 '빈탕 한데'다 점 하나를 찍은 모양으로 주목했다.

텅빈 빈탕(無)에 처음으로 무엇인가 생겨 나오는 모양, 태초의 'ㆍ'에서 발생하여 나오는 우주의 생성은 그 전체를 가늠할 수 없는 무한한 '하나'로 되며, 이것은 다시 영원한 생명인 '한아님'으로 되고, 이 '한아님'의 긋(끝)이 '나'라고 보았다.

다석 사상의 뛰어남의 하나는 정음의 가치를 되찾고, 언문 곧 한글을 사랑하고, 한글로 글을 쓰고, 우리말로 철학할 수 있고, 철학해야 함을 보여준 데 있다.(김흥호ㆍ이정배 편;<다석 유영모의 동양사상과 신학>57쪽, 이기상;<이 땅에서 우리말로 철학하기>2004. 참조)

특히 그가 믿는 기독교의 유일신 하느님을 '없이 계신 하느님'이라고 불렀을 때, '없음'을 강조한 불교는 다석에게 기독교의 핵심을 표현할 수 있는 바탕이 될 수 있었다.(이정배; 다석(多夕) 신학 속의 불교, <불교평론>40호, 2009, 264쪽 참조)

기독교를 '없음'의 빛에서 재구성한 다석의 신학, '없이 계신 하느님'은 그렇기에 불교와 더불어 말할 수 있는 것이 적지 않다. 다석은 불교 자체를 온전히 긍정했고, 하늘로부터 계시 받을 것은 다 받은 종교라고 하였다.

그의 제자 함석헌도 '뜻'에 있어서 불교 또한 기독교와 다름이 없다고 말한 바 있다. 이렇게 '존재 중심 사유'를 비판하며, 존재의 바탕이 되는 '없음' '빔' '빈탕'에 바탕을 둔 생각으로 '참 나'를 자각하고, 생명론, 새로운 우주론을 통하여 이 땅에서 우리말로 철학하기의 길을 활짝 연 그의 철학은 '빈탕 한데'다 점 하나를 찍은 모양에서 '한아님'을 보는 그의 '정음' 사랑으로 한 권의 우리 철학개론이 되었다.

 


[김태준의 문향] <63> 함석헌의 '뜻으로 본 한국역사'

63.jpg


현대 한국이 낳은 대표적 사상가 중 한 사람인 함석헌(1901~1989)은 '씨알 사상'의 철학자이며, 동시에 <뜻으로 본 한국역사>를 남긴 역사가이기도 하다. 그에게 역사는 "영원의 층계를 올라가는 운동"이며, 운동은 자람이며, 생명은 진화하는 것이다. (함석헌; <뜻으로 본 한국역사>, 한길사, 1993, 33쪽) 이런 뜻에서 함석헌 스스로 자기의 일관된 사상으로 '생명ㆍ평화ㆍ참'을 말했을 터이다.

그리고 "내게 선생님이라고는 둘도 없는 한 분"이라고 한 다석 유영모 선생과의 만남은 "만남 자체가 사건이 되어, 그와 더불어 전혀 다른 길을 걷게 하는" 그런 만남이었다. 그리고 3ㆍ1운동 이후 일본 유학길에 올라서는 선배 김교신(金敎臣)의 소개로 우치무라 간조(內村鑑三)를 만나고, 성경공부 모임을 통해서 참 믿음이 곧 애국이라는 확신을 갖게 되었다고 했다.

그리고 김교신 중심으로 낸 잡지 '성서조선'에 '성서적 입장에서 본 조선역사'를 고난사관의 관점에서 써 내려 갔고, <뜻으로 본 한국역사>로 제목을 바꾸어 낸 제4판에서는 '씨알'과 '뜻'은 깊은 관계를 가진 함석헌의 역사철학 개념으로 확립되었다.

고난사관으로 그의 역사철학은 자기상실의 민족사를 상기시켜 '민족적 자아(自我)'를 되찾는 정신으로 평가된다. 그것은 '씨알'이라는 용어가 실제의 역사 서술에서는 조선시대 서술에서 비로소 씌었다는 사실에 주목하게 한다. 함석헌 철학의 첫째 가는 화두는 '나'다. 그리고 '나'를 깨달아 간 과정을 그는 '한 배움'으로 말했다.


'한 배움'이란 '큰 배움'이다. 그래서 학풍이 달라져야 하는데, 밖이 아닌 안을 찾는 일, 지식이 아니고 지혜를 찾는 일, 곧 하늘이 준 바탕, 밑천으로 '마음'을 강조했다. 여기서 함석헌 평생의 세 가지 화두로 생명ㆍ평화와 함께 '진리(참)'를 말하게 되며, 여기서 '마음'은 함석헌 철학의 첫째가는 화두로 '나'이며 '참'이다.

"참은 하나다. 한 나다. 아(我)다. 한 아다. 나다. 큰이다. 그것은 이름도 없고 형용할 수도 없다. 그래 하는 말이 나다."

"글이란 '내'가 있고서야 되는 것이요, 내가 나만이 할 수 있는 말씀이다. 저마다 제 글을 쓰고 읽어야 한다."

이렇게 말하는 함석헌은 말을 하고 글을 쓴다는 것에 대한 고민 가운데서 '글'과 '나'를 하나로 생각하고, "역사상에서 일인칭을 똑바로 쓴 사람은 예수밖에 없다"(함석헌; '인간을 묻는다'(대담) <함석헌전집>4. 344쪽)라고 말하는 함석헌에게 '나'는 전체 속에서 보는 '나'이다. 곧 타자 속에서 '나'를 '나'로 보는 것이다. '나'와 '너'의 경계, 벽, 적대와 갈등의 깊은 골을 넘어 화해의 길을 여는 주체로서 '큰 나'이다. 여기서 그는 '민(民)' 곧 이름 없는 민중의 역사, 곧 '씨알' 사관을 정립했다.

이런 그의 언설은 은유와 역설과 모순어법이 뒤섞이고, 신비체험을 포괄한 말, "내가 나만이 할 수 있는 말씀"으로 <뜻으로 본 한국역사>를 남겼다. 씨알 사상, 나의 말, '참'의 회복과 우리말로 학문하기의 교과서라 할 만하다.

 

[김태준의 문향] <64> 이시카와 다쿠보쿠의 하이쿠 한 수

64.jpg

이시카와 다쿠보쿠(石川啄木,1886~1912)는 일본의 가인(歌人)이다. 일찍이 사회사상에 눈 뜨고, 생활 감정을 풍부하게 담은 시로, 일본에서 '국민시인'으로 존경과 사랑을 받는 시인이다. 일본 제국주의가 한국을 강제 합병한 국치의 날에 이런 시를 남겼다.

"지도 위에 한국에다 시꺼멓게 먹칠을 하면서 가을바람을 듣는다.(地圖の上 朝鮮國に墨?と墨をぬりつつ秋風をきく)"

경술국치 100년 한 해가 저물어 간다. 이 해를 맞는 일본 언론은 일본의 식민지 지배에 대한 한국의 비판이 줄었다며, 경제성장에 대한 자신감으로 한국 여론이 전향적 논조를 보였다고 평가했다. 유미우리(讀賣)신문은 이명박 대통령이 연두 TV연설에서 합병 100년에 대해 언급하지 않고, 경제에 대한 자신감으로 수출대국이 된 것을 '기적의 60년'이라고 표현했다는 것을 대서특필했다 한다.

이 신문기사가 특히 한국 대통령이 이 경술국치 100년을 언급하지 않은 것과 관련, 경제 발전을 앞세운 소식은 한국의 현 정권이 식민지 근대화론을 주장하는 일부 보수적 경제학계의 논리를 생각나게 한다고 했다.


한편 북한의 경우는 북의 조선사회민주당이 남의 민주노동당과 합동으로 <한일합병조약 날조 100년>과 관련하여, 이 조약문서의 위법성을 강조하고, 일본의 철저한 사죄와 배상과 함께,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한 응당한 역사적 도덕적 책임을 촉구했다고 한다.

인터넷에 오른 재일3세라고 한 젊은이의 글에는 초등학교 때 학교에서 배운 시가 생각났다며, 이시카와 다쿠보쿠의 이 시 한 수를 "지도 위 조선 나라를 검디검도록 먹칠해 가는 가을바람 듣는다"라고 번역해 놓았다. 번역이 매끄럽지 못하다고 할 것이지만 이 때 일본의 진보적 작가들이 일제의 조선침략에 반대하여 조선 사람들에 동정을 표했던 연대의식을 읽을 수 있다.

이 시의 "墨(ぬ)りつつ"라고 되어 있는 구절은 "먹칠을 하면서"라고 번역해야 할 터이고, 일찍이 함석헌 선생이 "이 시를 늦게야 보게 된 것이 부끄러웠다"며 "한국의 마음이 일본의 마음"이라고 말한 바로 그 시다.(함석헌;<오늘 다시 그리워지는 사람들>,한길사,335쪽)

이시카와 다쿠보쿠는 뒷시대에 <김립시집(金笠詩集)>을 낸 이응수(李應洙)가 휘트먼ㆍ김삿갓과 함께 세계 시단 3대 혁명아로 평가한 일본 시인이었다.(이응수;<세계시단 3대 혁명아 윗트만, 石川啄木, 金笠>, 중앙일보, 1930, 2. 8.)

그런데 이시카와의 이 시가 지어진 지 100년 만에 일본 총리라는 사람이 북녘에 붙잡힌 자국민을 구하기 위해서 일본 자위대를 한국 땅에 파견 운운했다고 한다. 을사조약을 강제하고 제일 먼저 한국 땅 독도를 제 나라 시마네 현에 그려 넣은 침략 근성.

식민통치를 반성하고 백번 사죄해도 모자랄 이 해에, 북녘의 자국민을 구출한다고 한국 땅에 자위대를 파견한다는 발상은 중국으로 가는 길을 빌리자며 임진왜란을 일으킨 역사를 연상시키는 망언이 아닌가? 게다가 우리 정부에 이를 타진 운운하다니, 이 경술국치 100년을 다시 욕되게 하는 발상이 아니고 무엇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