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준의 문향] <41> 이언진의 '호동거실'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수 있습니다

 

  송목관(松穆館) 이언진(1740~66)은 조선 영조시대의 천재 시인이었지만, 잘 알려지지 않았다. 역관(譯官)으로 비천한 신분인데다 27살로 일찍 죽었으나, 23살에 통신사(通信使) 조엄(趙?)을 수행하여 일본에 가서 시로 이름을 떨쳤다. 일본 문인들은 그가 "준수한 얼굴을 가진 젊은이로, 빼어난 재주가 눈썹과 이마에 드러났다"고 평했고, 당대의 명사 연암 박지원이 '우상전(虞裳傳)'을 남겨, 그의 삶과 문학을 되살필 수 있다. ('우상'은 그의 자(字)).

  최근에 서울대 박희병(朴熙秉) 교수가 낸 <저항과 아만>(돌베개)은 이언진의 연작 시집<호동거실(??居室)>을 본격적으로 다룬 평설(評說)로, 품격 높은 고전 읽기 교과서라 할 만하다.

관(冠)은 유자(儒者)요 얼굴은 승려
성씨는 상청(上淸)의 노자(老子)와 같네.
그러나 한 가지로 이름할 수 없고
삼교(三敎)의 대제자(大弟子)라 해야 하겠지.
(儒其冠僧其相, 其姓卽上淸李, 要不可一端名, 三敎中大弟子.)(박희병 역, #120)

  이 시의 제1구는 스스로 유교와 불교를 함께 믿음을 뜻하고, 제2구는 도교의 노자와 같은 성씨로, 스스로 '삼교의 대제자'를 공언한 것이리라. 이런 삼교회통(三敎會通)의 사상은 일찍이 장유(張維) 같은 선배에게서 찾아볼 수 있고, 동시대에도 홍대용(洪大容)은 공관병수(公觀倂受)라 하여 여러 사상을 공정하게 보고 함께 받아들일 것을 주장한 바 있었다.

  이언진의 삼교 존신은 명말청초(明末淸初)의 자유스런 사상과 나라 안의 이런 진보적 사상과 관련되어 있었을 것이다. 그러나 그보다 스스로의 자각이 두드러졌음은 3,4귀에서 "한 가지로 이름할 수 없고" "삼교 중 대제자"를 자칭한 데서 두드러졌다.

  한편 이 자각이 이 시인의 "전방위적 저항"인 것을 박 교수는 '아만(我慢)'과 표리의 관계로 설명했다, '아만'은 스스로를 믿으며 스스로 높이는 교만을 뜻하는 불교용어이지만, 강렬한 자의식으로 풀 수 있다. 그것은 가령, "닭의 벼슬은 높다란 게 두건 같고/ 소의 턱밑 살은 커다란 게 주머니 같네/ 집에 늘 있는 거야 전연 신기하지 않지만/ 낙타 등 보면 다들 깜짝 놀라네(鷄戴勝高似?, 牛垂胡大如袋 家常物百不奇 大驚怪?駝背)라는 시(#98)에서도 높은 자부심이 드러났다.

  일본을 다녀온 이언진은 26세 때인 1765년, 연암 박지원에게 몇 차례나 사람을 보내서 자기 글을 봐주도록 청을 넣었다. 박연암이 "자잘하여 보잘 것이 없다"라고 혹평했고, 이언진은 분노하고 낙담했으며, 얼마 안 있어 세상을 버렸다. 박연암은 갑작스런 그의 죽음을 마음 아파하며 '우상전'을 짓고, 이언진의 이 시를 이끌며 "우상은 늘 비상(非常)하다고 여겼다"라고 했다. 그러나 "자신을 넘어설 계기" "조선에 대한 최초의 본격적 대립자"가 이언진에게 도사리고 있는 것을 알아보지 못한 것이 박지원의 중대한 과오였다는 평가이다. 연암 29살, 18세기 중반 한양의 문학풍경이다.


 

[김태준의 문향] <42> 이덕무의 '무예도보통지' 올리는 글     2010년 7월 26일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수 있습니다

 

  무관(懋官) 이덕무(1741-93)는 시문사대가(詩文四大家)의 한 사람으로, 방대한 <청장관전서(靑莊館全書)>를 남긴 문인이자 실학자며, 그 학문이 고증학에 이르렀다. 정조(正祖) 임금이 등극하며 세운 규장각(奎章閣) 사검서(四檢書)의 첫손으로, 문풍(文風)을 일으키고 실학(實學)을 드높이는 일에 앞장섰다. 그가 함께 펴낸 책 가운데 <무예도보통지(武藝圖譜通志)>는 이 시대 실학의 한 상징으로, 이 책을 올리는 글은 실학을 중시한 뜻을 잘 드러냈다. 이덕무는 이 글에서 "성상(聖上)은 좋은 운을 만나 지극한 정치를 하시어 문(文)에 규장각을 두시고, 무(武)에는 장용영(壯勇營)을 두시어…… <통지(通志)>를 특별히 제작한 일"이 그 "명실(名實)을 종합한" 보기라고 했다. (<범례 부 진설(凡例附進說)>)

  "그리하여 조정에서는 실용(實用)있는 정책을 강론하고, 백성들은 실용이 있는 직업을 지키고, 학자들은 실용 있는 책을 찬집하고, 졸병들은 실용 있는 기예를 익히고, 상인들은 실용 있는 화물을 교통하며 공장(工匠ㆍ기술자)들은 실용 있는 기계를 만든다면, 어찌 나라를 지키는데 염려하며, 어찌 백성을 보호하는데 걱정이 있겠습니까?"(《국역청장관전서》V)

  여기서 실용 있는 정책을 강론한 '조정'은 임금의 실용을 가리킨다. 실용이 있는 직업을 지킨 백성은 이 일을 주도한 불세출의 조선 무사(武士) 백동수(白東脩, 1743-1816)이며, 그의 매형(妹兄)이기도 한 이덕무와, 총기에 넘친 초정(楚亭) 박제가(朴齊家, 1750-1815)가 모두 서얼 문인이며, 실용이 있는 책을 찬집하고 기예를 익힌 북학파(北學派)의 실학자들이었다.

  특히 정조 임금은 이때가 "임수옹의 <무예신보>가 편찬된 지 30주년이 되는 해이며, 선조 때 펴낸 <무예제보>는 오래되었다"고 전제하고, 병기와 의장(儀仗)과 병법이 흩어진 것은 작은 일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정조의 명에 따라 이덕무는 문헌을 고증하고, 젊은 박제가는 고증과 함께 판목 대본의 글씨를 쓰고, 백동수는 무예를 실기로 고증하며 편찬을 감독했다. <무예도보통지>는 이십사반(二十四般) 무예의 실기를 그림과 설명으로 풀어낸 책이며(김영호;《조선의 협객 백동수》푸른역사, 참조), 언해본(諺解本)으로도 펴냈다.

  실용을 말하고 실학을 말했지만, 이덕무 등과 함께 이 책의 편찬을 주도한 백동수야말로 18세기 조선 실학과 실용의 한 전범이라 할만했다. 그의 절친한 친구 성대중(成大中)의 아들이기도 한 성해응(成海應)이 쓴 백동수의 일생을 기술한 글에는, 그가 "예법을 중시하는 사람을 만나면 또한 예법에 맞게 그를 상대하고, 글을 짓거나 서화(書畵)를 그리는 선비를 만나면 또한 글을 쓰고 서화를 하는 법으로 그를 상대하였다"고 했다. 또 복서(卜筮)ㆍ의약(醫藥)ㆍ방기(方技)ㆍ술수(術數)에 밝은 선비를 만나면, 역시 모든 거기에 합당한 법도로 그들을 상대하였다"고 했다.(전재교 편역;<불세출의 조선 무사>《알아주지 않는 삶》,태학사, 참조) 이야말로 실학과 실용의 시대 풍경이라 할 만하다.




<43> 박제가의 '소전(小傳)'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수 있습니다

 

  초정 박제가(楚亭 朴齊家,1750~1805)는 북학파학의 동인들 가운데서 유일하게 자전적 글을 남겼다. 27살 때에 쓴 길지 않은 글은 첫머리부터 그 사람됨을 진하게 압박한다.

  "조선이 개국한 지 384년, 압록강에서 동쪽으로 1천여리 떨어진 곳에서 그가 태어났다. 그가 태어난 곳은 신라의 옛 땅이요, 그의 관향(貫鄕)은 밀양(密陽)이다…. 그의 사람됨은 물소 이마에 칼날 같은 눈썹을 하고, 눈동자는 검고 귀는 하얗다. 고독하고 고매한 사람만을 골라서 남달리 친하게 사귀고, 권세 많고 부유한 사람은 멀리서 보기만 해도 사이가 멀어진다. 그러니 뜻에 맞는 이가 없이 늘 가난하게 산다."(<궁핍한 날의 벗>, 안대회 옮김, 태학사, 참조)

  스스로 태어난 나이를 조선 개국으로부터 센 이 글은 압록강으로부터 사는 곳의 거리를 헤아리는 역사의식과, 북학(北學)의 의지로 자의식에 넘친다. "물소[伏犀] 이마에 칼날 눈썹과 검은 눈동자에 흰 귀"라 하여 귀인의 자부를 감추지 않고, 이런 인상은 연행(燕行) 때 청나라 문인 화가 나빙(羅聘)이 그린 군관 모습의 그의 초상화를 떠올리게 한다. 게다가 "백 세대 이전 인물에게나 흉금을 터놓고, 만 리 밖 먼 땅에나 가서 활개치고 다닌다"고 한 교우도(交友道)는 '소전'을 쓴 다음 해에 동인시집(<한객건연집(韓客巾衍集)>)을 홍대용의 중국 친구에게 보내고, 스스로 4차례나 연행길에 오르게 한 북학으로 이어졌다.

  그러나 이 '소전'의 묘처(妙處)는 스스로의 성취를 요약한 찬(贊)에서 가장 두드러졌다.

  "완연히 그 사람이라서 천만 명의 다른 사람과 다르다는 것을 알게 한 다음이라야 천애(天涯)의 다른 땅에서나 오랜 세월이 흐른 뒤에 만나는 사람마다 분명히 그인 줄 알 것이다."

  뚜렷이 천만 사람과 다른 '그 사람'이란 자각은 개체로서 존재의 철학이다. 그리고 "그렇게 되려고 뜻하지 않는데도 저절로 되는 것[莫之爲而然者]"이란 말은 주자(朱子)의 '소이연(所以然)'인 이(理)인데, 초정은 이것을 '자연[天]'이라 하고, 다시 '사람(人)'과 대비하여 그 사이에 나뉨이 있다고 한 곳에 주자학에 대한 그의 대결의식이 있었을 터이다. 이렇게 '이'를 '천'이라 하고 이것을 사람과 관계항으로 세우는 뜻은 하느님과 사람의 관계로 말할 수도 있고, 이런 점에서 초정이 1801년 신유사옥에 이가환(李家煥) 권철신(權哲身) 정약용(丁若鏞) 등과 함께 귀양하게 되었을 것이라고 하는 견해에도 귀 기울일 만하다.

  초정의 네 번에 걸친 연행은 이덕무 유득공 박지원과 함께, 그의 뛰어난 제자 추사 김정희(秋史 金正喜)에게서 북학(北學)으로 꽃피었다. 박제가의 셋째 아들인 박장엄의<호저집(縞紵集)>에는 청조 문인이 무려 172명이 나왔을 정도였다.(<완당평전> 유홍준,학고재, 권 1,참조)

 

<44> 이옥의 '흰옷 이야기'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수 있습니다
 

  경금자(絅錦子) 이옥(1760~1812)은 정조(正祖) 시대의 문체파동(文體波動)에 연루될 만큼, 시속의 변화나 개인의 서정을 진솔하게 그려내는 소품(小品) 문으로 이름난 문인이었다. 30살 전후에 성균관의 유생이었으나 '괴이한 문체'로 임금에게 벌을 받고, 36살 때는 충청도 청양과 경상도 삼가현(三嘉縣, 합천군)으로 유배되면서도, 동문 강이천(姜彛天))이 "붓 끝에 혀가 달렸다"고 평한 자기식의 글쓰기로 일관된 삶을 살았다. 특히 40살을 넘어가는 네 달 동안은 유배지의 토속과 세상물정과 속담[俚言]과 같은 지방문화에 세밀한 보고의 글들을 많이 남겼다.

 

  그 가운데 '흰옷 이야기(白衣裳)는 그가 머물렀던 경상우도(慶尙右道)의 백의(白衣) 풍속을 다룬 글이어서 관심을 끈다.

  "우리나라는 푸른색을 숭상하여 백성들이 대부분 푸른 옷을 입는다…. 여자는 치마를 소중히 여기는데, 더욱 흰색을 꺼려, 붉은 색과 남색 이외에 모두 푸른 치마를 둘렀으며,… 삼년복(三年服)을 입지 않으면 또한 일찍이 이유 없이 흰 옷을 입지 않는다.

 

  그러나 유독 영남의 우도(右道)만은 남녀가 모두 흰옷을 입으며,… 오직 기녀와 무녀(巫女)만이 푸른 저고리와 치마를 입고 있었다. 그 사람들은 대개 푸른색을 천시하고, 흰색을 숭상하기 때문이다."(실시학사 고전문학연구회;<완역 이옥전집>2. 휴머니스트, 51쪽)

 

  우리나라는 예로부터 백의민족으로 일러왔으나, 고려 후기와 현종ㆍ숙종 대 이후에는 동방의 색으로 푸른 옷 입기를 장려했다. 특히 치마를 소중히 여기는 여자는 더욱 흰 색을 꺼려, 붉은 색과 남색 이외에 모두 푸른 치마를 입는다고 했고, 삼년복이 아니라면 까닭 없이 흰옷을 입지 않는다고 했다. 게다가 '붉은 색' 치마는 '녹의홍상[綠衣紅裳]'으로, 이른바 '홍색짜리', 남색 치마를 입는 '남색짜리'로, 지금껏 이어지는 새색시 옷차림이다. 또 합천의 객점에서 쓴 '늙은 여종의 붉은 치마(老婢紅裙)'라는 글에서는 신행(新行) 가마를 따라가는 늙은 여종까지도 붉은 치마를 입었던 풍속을 전하여, 이 영남 우도의 백의 풍속을 강조했다. 이옥은 이렇게 스스로 본 '자리'에서 있는 그대로 그 땅의 풍속을 그려 주었다.

  이렇게 영남의 우도만은 남녀가 모두 흰옷을 입으며, 갓 시집 온 새색시까지도 흰 저고리와 치마를 입는다고 했다. 이것은 흰옷을 존중하는 영남 풍속을 평가하는 뜻을 담았다고 할 터이고, 또한 빈주(賓主)의 예로 맞아준 어느 초당(草堂)의 선비풍속(<노생(盧生)>)과도 이어지는 지역평가일 터이다. 또한 이것은 그의 이종사촌 유득공(柳得恭,1748-1807)의 동인이었던 이덕무((1741-93)의 <사소절(士小節)>에서 "여자들의 저고리는 너무 짧고 치마는 너무 길고 넓어 요사스럽다"고 한 동시대의 영남 풍속이어서 더욱 대조가 된다. 이 시대에는 기생의 짧은 저고리 길이가 12㎝까지 짧아졌다는데, 200년이 흐른 지금은 젊은 여자의 치마 길이가 이에 육박하니, 지방문학의 역사는 사회사이며 풍속사이기도 하다.

 

 

 

<45> 빙허각 이씨의 '규합총서'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수 있습니다

 

  조선 후기 여성 실학자 빙허각 이씨(憑虛閣李氏, 1759-1824)의 《규합총서(閨閤叢書)》(1809)는 조선 시대에 나온 여성 백과전서이다. 17, 18세기 이후에는 서양에서뿐 아니라 우리나라에서도 총서류의 백과전서가 활발하게 지어졌지만, 여성 백과전서는 빙허각의 이 책이 유일하며, 의식주(衣食住) 등 여성의 일과 구실은 물론, 조선 후기 사대부 집안의 일상생활백과를 망라했다.

  "밥 먹기는 봄같이 하고, 국(羹) 먹기는 여름같이 하고, 장(醬) 먹기는 가을같이 하고, 술 마시기는 겨울같이 하라 하니, 밥은 따뜻한 것이 옳고, 국은 더운 것이 옳고, 장은 서늘한 것이 옳고, 술은 찬 것이 옳음을 말한 것이다.

  무릇 봄에는 신 것이 많고, 여름에는 쓴 것이 많고, 가을에는 매운 것이 많고, 겨울에는 짠 것이 많으니, 맛을 고르게 하면 미끄럽고 달다 하였으니, 이 네 가지는 목ㆍ화ㆍ금ㆍ수(木火金水)에 다치는 바라. 그 때 맛으로써 기운을 기르는 것이니, 사시(四時)를 다 고르게 한즉 비위를 열게 함이라."(정양완 역주;《규합총서(閨閤叢書)》권 1,<술과 음식[酒食議]>)

  이 책은 권 1 머리에서 <(주사의(酒食議)> 곧 술과 음식부터 다루었는데, 밥과 국은 한국 사람의 음식을 대표하며, 장은 반찬의 바탕으로 우리 식생활에서 중요한 단백질 공급원이고 조미료이며, 술은 문화 음료다. 이런 음식들을 따뜻하고 덥고 서늘하고 찬 기운으로 말하는 것은 한의약리(韓醫藥理)의 바탕이론으로 기미론(氣味論)이다. '기'는 약의 성질을 뜨겁고 따뜻하고 서늘하고 찬 기운으로 나누며, 이것은 모두 체온에 영향을 주는 약 성분의 작용을 이른다. '미'는 맵고 달고 시고, 짠 것으로, '맛'이며, 매운 맛은 폐에, 쓴 맛은 심(心)에, 단 맛은 비(肥)에, 신 맛은 간에, 짠 맛은 신(腎)에 관계된다고 해석한다. (조헌영;《통속한의학원론》윤구병 주해, 참조)

 

  밥에서 무슨 약리론이냐고 말할 수 있지만, 우리 음식은 본디 식약동원(食藥同源), 밥이 곧 약이라는 믿음이 담겨 있다. 실제로 오장(五臟)에는 각각 81개의 병이 있다고 하며, 이 405가지 질병 가운데 404종류는 음식과 연관하여 식이요법으로 예방할 수 있고, 405번째 병으로 죽음만이 피할 수 없는 병이라고 했다.(《규합총서》8쪽) 그러니 수저를 들면 늘 약을 먹는 것 같이 하라는 가르침이 크며, 지금 우리 먹거리 환경이 사뭇 걱정스럽다.

  북학파 명문자제로 서유본(徐有本)의 아내인 빙허각은 《임원경제지》를 지은 서유구(徐有?)의 형수이며, 《태교신기(胎敎新記)》를 지은 외숙모 사주당(師朱堂)과 《언문지(諺文誌)》를 지은 조카 유희(柳僖) 등 실학파의 가학(家學)을 이었다. 빙허각은 머리말에서 고금에 통하는 식견과 재주가 있더라도 글로 남에게 보이는 것은 아름다움을 속에 간직하는 이의 도리가 아니라고 겸사했다. 책의 역주자인 정양완 교수 또한 그 선고장(先考丈) 담원(?園) 정인보(鄭寅普) 선생을 회고하며, "네 앎이 두어 섬 되거든 두어 되만 비치라" 하신 말씀을 들어, "뜸도 채 폭 못들인 이 알량한 책자를 내어놓는 마음이 거듭 무겁다"고 겸사하였다. 그 아름다운 문향(文香)이 함께 도탑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