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준의 문향] <25> 천하 명기 황진이의 시조 한 수

 

25.jpg

황진이(黃眞伊, 1522-1566?)라면 천하 명기(名妓)로 전설적 이름일 뿐 아니라, 우리 문학사를 대표하는 여류 시조 작가로 평가가 높은 인물이다. 용모와 재주가 뛰어났을 뿐 아니라 성질이 고결(高潔하며, 스스로 "박연폭포(朴淵瀑布)와 서화담(徐花潭)과 함께 송도삼절(松都三絶)로 자부했다는 기품 또한 높았다.

신분이 비록 기생이었지만 글공부를 좋아했고, 덕이 있는 선비들과 널리 사귀며 산수 사이에 놀기를 좋아하여 일찍이 여성으로 금강산에 올랐다. 죽천 이덕형(竹泉李德泂,1566-1623)이 갑진(甲辰, 1604)년에 암행어사로 송도에 가서 보고 들은 황진이의 명성도 높아 <송도기이(松都記異)>에는 '선녀'이며 '천재'로 칭송했다.

황진이에게 헌사된 이른 칭송에도 불구하고 남아 전하는 문학작품이라고는 시조집 <청구영언>과<해동가요>에 오른 시조 4수와 한시(漢詩) 2수가 고작이다. 그러나 물론 일당백으로 이 시편들이 모두 천추에 빛날 천품(天稟)이어서, 이것만으로 바로 우리 시조사의 한 남상(濫觴)이며, 역사이며 교과서이다.

일찍이 현대 시조의 아버지라 할 가람 이병기(伽藍李秉岐,1891-1968) 선생이 시조 작가로서 자기의 스승은 이름이 좀 길다며, 황진이의 다음 시조 한 수를 두세 번 읊었다는 일화도 있다.

"어져 내 일이여 그릴 줄을 모르든가/ 이시라 하드면 가랴마는 제굿하야/ 보내고 가는 정은 나도 몰라 하노라."

가람은 스스로 시조 가운데 이 작품 한 수만큼 형식과 기교와 구성을 모두 갖춘 것을 못 보았다고 하고, 그 다음으로 송강 정철(松江鄭徹,1536-1593)에게서는 기개(氣槪)를 보았다고 했다(동아일보, 1938. 1. 29)

실제로 우리 시가의 3대 작가라 할 송강 정철과 고산 윤선도(孤山尹善道)와 노계 박인로(蘆溪朴仁老) 등이 모두 황진이의 뒷시대에 나왔으며, 이들에게서는 황진이의 시 전통을 확인할 수 있다.

동짓달 기나긴 밤을 한 허리를 버혀 내어/ 춘풍 이불 아래 서리서리 넣었다가/ 어룬님 오신날 밤이어든 구뷔 구뷔 펴리라. (황진이)

내 마음 버혀 내어 저 달을 맹글고져/ 구만리 장천(長天)에 번듯이 걸려있어/ 고운 님 계신 곳에다 비취어나 보리라. (정철)

잔 들고 멀리 앉아 먼 뫼를 바라보니/ 그리운 님이 오다 반가움이 이러하랴/ 말씀도 웃음도 아녀도 못내 좋아 하노라. (윤선도)

외오 두고두고 그리워하던 그대/ 다만 믿어 오기 고운 그 맘이러니/ 이제야 보는 얼굴도 맘과 다름없구나. (이병기)

황진이 시조의 <님>의 정서만으로도 <고은님>과 <그리던 그대><고은 맘>으로 정송강과 윤고산을 거쳐 가람과 만해(卍海)의 '님'에 이른 우리 시의 심상(心象)의 전통을 볼 수 있다.





[김태준의 문향] <24> 상촌 신흠의 군자·소인론

  

24.jpg

 

 상촌 신흠(象村申欽ㆍ1566-1628)은 조선조 중기의 뛰어난 문인학자로, 월사 이정구(月沙李庭龜)ㆍ계곡 장유(谿谷張維)ㆍ택당 이식(澤堂李植)과 함께 문장사가(文章四家)로 이름이 높았던 사람이다. 벼슬이 영의정에 오른 정치가이면서, 상수학(象數學)과 유ㆍ불ㆍ도를 넘나드는 회통사상(會通思想)으로 심학(心學)을 종합한 철학자였다. 상촌이 52살 때 유배지에서 썼다는 저술 가운데 <구정록(求正錄>은 옥사(獄事)로 쫓겨나고 유배당한 10년 동안의 가난과 고통 속에서 쓴 산문집으로, 특히 심학(心學)과 노장(老壯) 사상으로 현실 정치사회를 비판하는 글들이 격조 높다.

"사물의 이치를 두루 궁구(窮究)하기는 쉽지 않다. 그런데 나의 마음에 대해서는 스스로 깨달아 이를[了達] 수 있으니, 마음을 깨달아 이르는 것이 바로 이치를 궁구하는 것이다. 사람이 볼 수 있는 것은 모습이고, 볼 수 없는 것은 마음이며, 알 수 있는 것은 그 처음이고, 알 수 없는 것은 그 마지막이며, 헤아릴 수 있는 것은 바깥이고, 헤아릴 수 없는 것은 안이다. 속마음이 바르고 안의 행실을 닦아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게 되면, 군자(君子)의 도가 어지간히 성취되었다고 할 만하다."(<국역 상촌선생집>51권, <구정록>)

조선 전기와 후기가 교차하는 시대를 살며, 이 글은 심학으로 이룩되는 학문 방법과 반성적 자세를 논했다. 7살의 어린 나이로 양친을 잃고 고군분투하며, 스스로 터득한 삶과 학문의 반성적 지혜들이 이 글들에 갈무리되어 있다. 벼슬에서 쫓겨나 오랜 동안 전원에 살면서 현실 생활을 정리한 글이라고 하며, 사물을 두루 살펴 심학의 이치로 군자의 도를 밝혀 주었다.

이렇게 사물의 찌꺼기인 문자를 벗어나, 사물 그 자체에서 이치를 깨닫기를 촉구하는 뜻은 <잡저(雜著)>와 <야언(野言)>등 여러 글에서도 군자/소인론으로 이어졌다.

 "자기의 허물만 보고 남의 허물은 보지 않는 이는 군자이고, 남의 허물만 보고 자기의 허물은 보지 않는 이는 소인이다. 몸을 참으로 성실하게 살핀다면 자기의 허물이 날마다 앞에 나타날 것인데, 어느 겨를에 남의 허물을 살피겠는가? 남의 허물을 살피는 사람은 자기 몸을 성실하게 살피지 않는 자이다. 자기 허물은 용서하고 남의 허물만 알며, 자기 허물은 묵과하고 남의 허물만 들추어낸다면 이야말로 큰 허물이다."(<검신편(檢身篇)>)

"시골 마을에서 오막살이 하면서 거친 옷에 짚신을 신고 다니는 보잘 것 없는 사람도, 친구를 구할 적엔 먼저 그 사람됨이 괜찮은가를 살펴, 어질면 사귀고 그렇지 않으면 사귀지 않는다. 그런데 하물며 한 나라가 나라 사람이 모두 추하게 여기는 자를 관리로 앉혀 놓고 웅대한 계획을 세우게 하다니."(<사습편(士習篇)>)

17세기 초반 조선 주자학의 황금기를 나무랐던 상촌의 시대비판은 지금 우리의 소인 문명에도 통렬한 꾸짖음이다.





[김태준의 문향] <23> 허응당 보우의 '임종게'

23.jpg

허응당 보우(虛應堂 普雨, 1515~1565)는 명종 임금 대에 혜성처럼 나타나, 조선 불교를 전성시대로 끌어올린 역사적 인물이다. 유교 세력으로부터 '희대의 요승(妖僧)'으로 매도되는 상황에서, 보우 스님은 50년 남짓한 삶의 흔적을 짧고 굵은 목소리의 <임종게(臨終偈)>로 남겼다.

"허깨비가 허깨비 고을에 들어/ 오십여 년을 미치광이처럼 놀았네/ 인간의 영욕을 다 겪고/ 중의 탈을 벗고 푸른 하늘에 오른다."(幻人來入幻人鄕 五十餘年作戱狂 弄盡人間榮辱事 脫僧傀儡上蒼蒼)(동국대학교 역경원 ;<한글대장경> 김상일 번역)

이렇게 두어 구절로 요약된 보우 스님의 생전 시대는 고려로부터 이어온 승과(僧科)가 중종(1506~1544 재위)의 즉위와 함께 폐지되고, 중종 33년(1538)에는 <동국여지승람>에 이름이 오르지 않은 절들은 모두 불태우는 훼불(毁佛)로 이어졌다.

종로에 세웠던 최대의 사찰 원각사는 청기와를 8만 장이나 썼다는 큰 법당과 5만 근에 이르렀다는 구리종을 모두 헐어서 민가에 흩어주고 불상은 녹여 군기로 쓰는 등 종단의 비운을 맞았다.


하지만 "오십여 년 작희광"이란 말 속에는 명종 3년(1548) 9월 어느 가을 여행길에서 문정대비(文定大妃)의 지우(知遇)를 얻어 궁중에 거처하며 봉은사의 주지로, 대도선사(大道禪師)와 선종판사(禪宗判事)가 되어 조선 불교의 진흥에 몰두한 8년 세월이 있었다.

그리하여 연산군 이래 48년의 폐교(廢敎) 이후 여러 고을의 300여 정찰(淨刹)을 나라의 공인으로 높이고, 도첩제를 부활하여 2년 동안에만도 4,000여 명의 스님에게 도첩(度牒)을 내렸다. 임진왜란을 맞아 큰 공을 세우고 조선 불교를 중흥시킨 서산대사 휴정(休靜)과 그 제자 사명대사 유정(惟政)이 모두 이때 승과 첫 회로 배출된 인물들이었다.

그러나 선ㆍ교 양종을 반대하여 "보우를 죽이라"는 유림 쪽의 상소와 성균관 학생들이 동맹휴학하는 소용돌이 속에서도 봉은사는 하루 10섬의 밥을 지을 만큼 인마(人馬)로 들끓었다고 했고, 보우는 일대의 법왕(法王)으로 조선 불교계를 통솔하였다. 뿐만이 아니고 유교의 상도(常道)와 불교의 권도(權度)가 둘이 아니고 하나라는 "유석무애(儒釋無?)ㆍ선교무애(禪敎無?)"의 사상을 천명하는 권위가 있었다.

그러나 명종 20년(1565) 4월 문정왕후가 죽자, 보우를 비난하는 유교 쪽의 탄핵상소가 무려 1,000여 통이나 몰려들었고, 왕후의 아우로 권신인 윤원형(尹元衡)마저도 보우를 규탄하는 지경에 이르렀다. 유학계를 대표하는 율곡 이이(李珥)는 언관으로 그를 멀리 귀양 보내도록 상소했고, 결국 제주도로 압송된 보우는 처참하게 죽임을 당하는 운명에 이르렀다.

"인간의 영욕을 다 겪고"라는 한 마디 말에는 보우 스스로의 정치적 부침의 역사가 요약되고, "중의 탈"이라는 말 속에는 양종판사(兩宗判事)라는 종교적 위엄마저도 탈바가지로 희화하는 자기비판이 서려있다. 스님들은 이런 임종게마저도 남긴 이가 드물다.

 

[김태준의 문향] <22> 이퇴계 '자성록' 머리말

22.jpg

퇴계(退溪) 이황(李滉ㆍ1501~1570)의 <자성록>은 제자들에게 답한 22편의 편지글을 모은 책으로, 여기 붙인 머리말은 도학자(道學者)로서 퇴계의 겸손한 자성의 모습이 물씬 풍기는 글이다.

"옛사람이 말을 함부로 하지 아니한 것은 자기의 실천이 그에 미치지 못함을 부끄러워 했기 때문이다. 이제 벗들과 편지 왕복으로 진리를 탐구하게 됨에 따라 이러한 말을 하게 된 것은 부득이한 일이기는 하나, 스스로 부끄러움을 이기지 못하기 때문이다.

하물며 이미 말해 버린 뒤에도 저쪽에서는 잊지 않고 있는데, 나는 잊은 것도 있고, 저쪽과 내가 함께 잊은 것도 있다. 이야말로 부끄러운 일일 뿐만 아니라, 기탄이 없는 자에 가까운 것이니, 두렵기가 그지없다. 그 동안 옛 책장을 찾아서 보존되어 있는 원고들을 다시 베껴서 책상 위에 두고 때때로 열람하면서 여기에서 반성하기를 그치지 아니했다.(<자성록> 서문, 도광순 역)

조선의 도학파는 벼슬하는 글쟁이들[詞章派]과는 달리 지방의 선비층[士林層]으로, 천도(天道)를 따라 수기(修己)를 목표로 마음 수양에 몰두했던 실천적 선비들이다. 도학자로서 퇴계는 이 짧은 글에서도 "부끄럽다."는 말을 여러 번 되풀이해서 스스로의 말과 실천을 반성하는 겸손한 모습을 보여준다.


그는 벗들이라고 한 제자들에게 부끄럽다고 하고. 그것도 두렵기 그지없는 부끄러움이며, 이런 반성을 거듭하는 것이 편지글로 쓴 <자성록>의 목표이며 가치였을 터이다. 이런 뜻은 <자명(自銘)>으로 이어졌는데, 스스로 쓴 이 묘지명(墓誌銘)에서도 그는 "만년에 어찌하여 벼슬에 나갔던고/ 학문은 구할수록 더욱더 아득하다" 고 고백한 바 있다.

그리하여 도산서원(陶山書院)을 지은 60살 뒤로는 7년간이나 서원에 숨어 연구에 정진했고, 이 사이에 기대승과 나눈 '사단칠정(四端七情) 논쟁'은 그 중의 압권이다.

특히 사단칠정론은 그의 사상의 독창이며, 그의 성리학의 핵심이었다. 그러나 그가 자성하고 연구하는 진면목은 세상을 떠나기 23일 전 병상에서 기대승에게 보낸 <격물치지(格物致知)에 대한 편지글>로, 그가 이미 해온 해석의 잘못을 고쳐 써 보냈다.

퇴계는 1501년 출생으로 남명 조식(南冥曺植)과는 같은 해에 태어난 도학의 두 영수이면서, 기질은 아주 달랐다. 남명은 퇴계와 달리 도학에 매진하고, 풍자와 비판으로 백성의 편에서 할 말을 쏟아 낸 평생 산림처사(山林處士)였다. 조남명은 퇴계를 가리켜 "임금을 도울 수 있는 학문을 가졌다"고 평가하면서도 학자들이 물 뿌리고 청소하는 소학(小學)의 절차도 모르면서 헛되이 천리(天理)를 논한다고 비판하는 편지를 보냈고, 퇴계는 "남명이 우리를 비판한 말에 스스로 경계하고 조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자성하며 제자들을 타일렀다.

이에 비하면 지금은 부끄러움을 잃어버린 시대이다. 무거운 마음으로 퇴계와 남명의 선비정신을 다시 말하는 까닭이다.

 

[김태준의 문향] <21> 화담 서경덕의 시 '유물(有物)'

21.jpg

"존재하는 만물은 오고 또 와도 다 오지 못하니/ 다 왔는가 하고 보면 또 다시 오네/ 오고 또 오는 것은 시작 없는 데로부터 오는 것/ 묻노니 그대는 처음에 어디로부터 왔는가.(有物來來不盡來 來?盡處又從來 來來本自來無始 爲問君初何所來)

존재하는 만물은 돌아가고 또 돌아가도 다 돌아가지 못하니/ 다 돌아갔는가 하고 보면 아직 다 돌아가지 않네/ 돌아가고 또 돌아가고 끝까지 해도 돌아감은 끝나지 않는 것/ 묻노니 그대는 어디로 돌아갈 건가.(有物歸歸不盡歸 歸?盡處未曾歸 歸歸到底歸無了 爲問君從何所歸)"(김학주ㆍ임종욱 역;<화담집(花潭集)>)

우리 역사에 두드러진 자연철학자 화담 서경덕(花潭徐敬德ㆍ1489-1546)은 <송도인물지>에서 창강 김택영(金澤榮)이 '조선 인문의 본보기[人文之表]로 평가한 지성이다. 여기 보인 <유물>이란 철리시(哲理詩)는 이 서화담이 송나라 성리학자 소옹(邵雍, 邵康節)처럼 시 읊기를 좋아하지 않는다며 남긴 몇 편 시 가운데 한 편이다.

시의 첫 편은 단도직입으로 '만물의 근원'을 읊어, 오고 오고 또 올 생명의 흐름 속에 "그대[君]가 어디로부터 왔는지" 그 '시작 없는 데[無始]'를 묻고 있다. 생명의 바탕을 묻는 것이다. 그리고 둘째 편에서는 끝없이 가고 또 가서 끝이 없는 만물의 '돌아감[歸着]'을 읊으면서 사람의 죽살이와 우주의 이치를 모두 읊어냈다.


이렇게 그대[사람]의 오고 또 오는 '옴[來]'과 돌아가고 또 돌아가서 끝이 없는 '돌아감[歸]'의 원리는 그의 <귀신사생론>에서 좀더 구체적으로 접근해 보였다. 곧 "죽음과 삶 및 사람과 귀신은 하나이면서 둘이고, 둘이면서 하나라고 하였는데, 이것으로 충분히 설명된 것이다. 내 생각으로는 죽음과 삶 및 사람과 귀신은 다만 기(氣)가 모이고 흩어지는 것의 차이가 있을 뿐이다."라는 것이다.

이렇게 오고 가며 살고 죽는 것이 '기'가 모이고 흩어지는 변화 곧 기의 취산(聚散)일 뿐, 소멸하는 것이 아니라는 그의 기일원론 사상이야말로 생명사상이다. 곧 모든 죽음이 바로 소멸이 아니라 돌아감[歸]이라는 것이다. 그래서 <사람이 죽음을 슬퍼함[挽人]>이란 시에서는 "사람의 죽음은 구름이 생겼다 없어지는 이치"와 같다 하고, "제 집으로 돌아가듯 본래의 상태 곧 '큰 빔[太虛]'으로 돌아가는 것이니, 장자(壯子)가 아내의 죽음에 항아리를 두드리며 노래했다는 고사의 깨달음을 이해할 만하다"고 했다.

"한이 없는 것을 태허(太虛)라 하고 시작이 없는 것을 기(氣)라 하는데, 허공은 곧 기인 것이다… 기의 근원은 그 처음이 하나[一]이다. 벌써 기라 한다면 '하나'는 곧 둘[二]을 품게 되며, 벌써 둘이 되었다면 이제는 열림과 닫힘[開闢]이 없을 수 없고, 낳음과 극복[生剋]이 없을 수 없다."(<理氣說>). 이것이 화담의 이기론의 골자이고, 생극론(生剋論)의 요체이다. 이런 생명사상의 멀고 깊은 뜻을 명상하며, '나'여, 모든 온 것들과 함께 기로 돌아감이 어찌 자연이 아니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