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은 떨어지는 나뭇잎을

포근히 받아주네요.


나뭇잎들은 가볍게 가볍게

땅에 잎맞추네요.


서로 정답게 얘기나누며,

먼길,

겨울마을로 걸어가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