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과 선언위원회>

정책과 선언위원회 2013년 1차 회의록

2013. 2. 24


- 때: 2월 24일(일) 오전 9시

- 곳: 목회실3

- 참석자: 강은성, 김명선, 김사라, 김지수, 박석분, 이상재, 한문덕

- 안건:

60주년 선언 초안 검토 - 통일, 교육에 대한 초안 검토 완료

생태환경과 인권은 3월 3일에 하기로 함


향후 일정 확인

- 2월

  2.19(화) 정책과 선언위 내 초안 배포 (초안 작성 담당자)

  2.19~2.23 위원들의 의견 수렴

  2.24(일) 정책과 선언위 회의에서 검토, 문안작성 소위 선정

- 3월

  3.9 당회에 설명, 토론 (정책과선언위-당회 연석회의)

   3.24(일) 정책과 선언위 회의 - 60주년 선언문 검토

   3.24 선언문 보완 완료 (목운위 설명?)

   향린인 신앙실천 다짐 작성 완료 (명칭과 내용 정리)

- 4월

  4.14(일) 60주년선언 공청회

  ~4.21 공청회 의견 보완

  ~4.30 60주년 선언문 감수

- 5월

  5.12(일) 공동의회

  5.13(월) 60주년 선언 보도자료 배포


------------------------

<통일 분야 검토>


전반적인 내용에 대한 토론

- 구성과 흐름

   1. 미국과 동북아 정세

  2. 북핵비판

  3. 남한 정부에 대한 요구

  4. 한국교회의 역할

  5. 청년세대에 대한 요청

- 3번과 1번을 맞바꾸는 것이 선언 흐름상 적절할 것 같음

- 이대로 통일이 되면 정부나 재벌을 위한 통일은 될 수 있으나 노동자와 서민, 청년들을 위한 통일이 아닐 수 있다. 후자를 위해 바람직한 통일에 대한 내용이 구체적으로 떠 오르지는 않으나 추가할 수 있으면 좋겠다.


개별 항목에 대한 토론

1. 미국과 동북아 정세

- 1번을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로 러시아를 추가하고, 한반도 평화체제 보장을 강조하는 게 좋겠음

- 2번에 한반도의 비핵화 관점에서 북한의 핵무장을 비판하고 있는데, 비핵지대화 관점에서 한반도를 겨냥하거나 경유하는 핵무기를 허용하지 않아야 함. 핵잠수함의 입항이나 핵우산도 여기에 포함됨.

- 러시아 언급 필요. 한반도 평화체제 언급 필요

- 북한이 원하는 북미수교, 북한 지원을 통한 북한의 안정화까지 나아가야 통일의 초석을 쌓을 수 있음


2. 북핵비판

- 비핵화 관점에서는 북한의 핵폐기가 핵심이나 비핵지대화 관점에서는 미국의 핵잠수함, 핵우선도 함께 문제임. 정교한 순서는 필요하겠으나, 비핵지대화 관점을 선언에 넣는 게 필요함

- “한국경제의 미래를 낙관할 수 있다” 좀 과한 표현임

Q. 비핵지대화에 핵발전소도 포함되나?

A. 포함되지 않음. 핵발전은 탈핵문제인데, 생태환경 분야 선언에 포함됨


3. 남한 정부에 대한 요구

- 합의 실천 요구는 적절하나 그와 함께 더 나아가야 할 방향이나 내용을 제시할 필요 있음.

- “합의나 선언들을 이행하기만 하면 평화통일을 실현할 수 있다”는 좀 과한 표현인 것 같음


5. 청년세대에 대한 요청

- 5번의 한 단락은 청중을 청년들로 보고 미안하다는 용어를 쓰면 좋겠다.


-------------------------

<교육 분야>

전반적인 내용에 대한 토론

구성과 흐름

1. 교회교육의 목표, 교육은 교회 전체의 과제, 전문가의 확보

2. 사회의 교육개혁을 위해 교회가 노력해야 - 제도교육, 사교육의 개혁

3. (우리) 교회가 지향해야 할 교육

4. 교회교육에서의 부모 역할

5. 아이들의 자치 교육 - 아이들이 바라는 교육


개별 항목에 대한 토론

1. 교회교육의 목표, 교육은 교회 전체의 과제, 전문가의 확보

- 교육의 목적은 인간해방임. 무지로부터 해방, 법칙과 한계를 알면 그것을 극복하는 방법을 찾아냄으로써 해방됨. 성서적으로는 진리를 알게 되면 진리가 너희를 자유케 하리라는 말씀과 연결됨.

- 교육의 목적이 인간해방에는 교육의 주체로서 배우는 사람이 잘 드러나지 않음. → 이에 대해서 교육받는 이를 교육주체로 강조하는 ‘학습’ 개념이 많이 논의되고 있음.

- 일반 교육의 목적이 지덕체 교육인데, 교회교육은 덕육에 포함될 수 있을 것임.

- 교회교육이 잘 되려면 교육담당 목회자와 교사의 확보뿐 아니라 학부모나 다른 분야의 전문성을 가진 쪽들도 필요함.

- 교회교육은 이타적인 인간을 배출하는 게 목적이므로 덕육보다는 좀더 상위개념임.


2. 사회의 교육개혁을 위해 교회가 노력해야 - 제도교육, 사교육의 개혁

- 일반 교육의 문제점은 교육을 시장에 맡기고, 지나친 경쟁교육으로 흐르는 것임. 이것이 신자유주의 교육의 본질임. 이걸 선언에 명시하는 게 필요.

- 이러한 교육의 문제점은 단지 MB 정권 때 발생한 게 아님.

- 김영삼 정부 시기인 1995년 이른바 ‘5.30 교육개혁’으로부터 비롯되었고, 이것이 DJ, 노무현 정부를 이어 MB정부 때 최고조에 이른 것임.

- 신자유주의 교육에 대해 사민주의 쪽에서는 공공성을 가진 교육을 대안으로 보고 있음


3. (우리) 교회가 지향해야 할 교육

- 교회갱신선언에서 예배에서의 국악 사용을 명시함으로써 이후 조처가 이뤄진 것처럼 1번에 우리 교회가 지향해야 나갈 교회교육이나 교육 프로그램을 작성하고 추진하는 게 좋겠음. - 예를 들어 공동체 교육이나 평화교육 → 지금 찾아 보니, 3번에 적합한 내용으로 보임

- 아이들 평화교육 시키는 데 참여했는데, 내 자신의 욕구가 무엇인지 알아 내는 프로그램이 있었는데, 내가 도리어 내 자신의 욕구를 제대로 생각해 보는 교육을 받은 적이 없었음을 깨닫고 도움이 되었음.

- 와락과 같이 치유하는 교육 내지 교육 프로그램을 주요 내용을 하는 것도 좋겠음.

- 치유 프로그램은 교육의 중심이 아니라 약한 아이들한테 필요한 지원시스템 성격의 것임.

- 요즘 청소년기 아이들이 집단적인 학대시스템이라고 할 만큼 사회적, 가정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아이들이 많고, 성인들도 주장은 명쾌하고 강하나 치유가 필요한 사람들이 많아서 교육의 주요 내용으로 괜찮을 수도 있을 것 같음.


4. 교회교육에서의 부모 역할

- 교회 교육이 전 교회적인 이슈가 되지 못하는 이유는 교회학교 내의 문제, 또는 교육담당 목회자나 교사와 학생이 처리할 문제, 그리고 가정에서 개인적으로 처리해야 할 문제로 보기 때문임. 학부모들의 문제, 즉 일반 교우들의 문제, 그리고 사회적이고 교회적인 문제로 봐야 할 것임.

- 오늘 토론을 하면서 내 아이의 문제가 계속 떠 올랐음. 토론이 도움이 크게 됨.


5. 아이들의 자치 교육 - 아이들이 바라는 교육

- 고상균 준목이 3월 중순까지 청소년부 내에서 토론하여 작성하기로 했음.

  이 토론을 감안하여 3월 2주까지 김지수 집사가 보완하기로 함.

  회의록 작성하면서 생각나는 것들

- 공교육, 제도교육, 학교교육이란 용어 중 어떤 게 적합한 용어를 잘 선택해야 할 것 같음

- 1번과 3번의 내용을 잘 분배해야 할 것 같음.

  1번은 교회 교육의 목표 등 좀더 포괄적인 내용.

  3번은 (우리) 교회가 추진할 교육 내용 내지 교육 프로그램


- 구성을 이렇게 바꾸면 어떨까요?

1. 한국 사회 교육의 문제점, 이에 대비한 교회 교육의 목표, 교회교육은 전체 교회의 과제

     - 현 1번에 교육시장화, 과잉 경쟁교육의 폐해를 포함

2. (우리) 교회가 지향(해야)하는 교회 교육의 내용, 프로그램

    - 현 3번에 토론 내용을 보완

3. 사회 교육의 폐해를 해결하기 위해 교회가 노력해야

   - 현 2번에 토론 내용 보완

4. 학부모의 역할, 학부모에 대한 교육, 학부모 사이의 소통과 배움

   - 위 3번에서 학부모로서 교우들의 역할을 포함시키는 것도 고려

5. 아이들이 자치하는 교육

   이렇게 보면 향린인 생활실천다짐에 나올 만한 내용은 많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