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절 연휴라서 성원이 될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성원이 되지 않으면 모임 학동들에게 메모로 알려드리겠습니다.

이번주 사도행전 본문이 너무 길지요? 필사가 힘들면 복사하셔도 됩니다.

 

○ 성경해석학 읽기

- 일시 장소 : 9월 22일 13:30~14:30, 고상균 목사님 사무실(목회실 1)

- 공부할 본문 : 5장 5절 ~ 6절( 148쪽~162쪽)

-> 5절, 복음서, 베드로전서, 히브리서의 구약 인용

-> 6절, 2세기의 해석과 해석학

 - 발표하실 분 : 김현준님

 

○ 사도행전 나눔

- 일시 장소 : 9월 22일 14:30~15:30, 고상균 목사님 사무실

- 발표하실 분 : 이두우님

- 공부할 본문 : 사도행전 12장 1절 ~ 25절

 

[야고보의 순교와 베드로의 투옥]

1 이 무렵에 헤롯 왕이 손을 뻗쳐서, 교회에 속한 몇몇 사람을 해하였다.

2 그는 먼저 요한과 형제간인 야고보를 칼로 죽였다.

3 헤롯은 유대 사람들이 이 일을 기뻐하는 것을 보고, 이제는 베드로까지 잡으려고 하였다. 때는 1)무교절 기간이었다.

4 그는 베드로도 잡아서 감옥에 가두고, 네 명으로 짠 경비병 네 패에게 맡겨서 지키게 하였다. 2)유월절이 지나면, 백성들 앞에 그를 끌어낼 속셈이었다.

5 이렇게 되어서, 베드로가 감옥에 갇히고, 교회는 그를 위하여 하나님께 간절히 기도하였다.

 

[베드로가 감옥에서 풀려나다]

6 헤롯이 베드로를 백성들 앞에 끌어내기로 한 그 전날 밤이었다. 베드로는 두 쇠사슬에 묶여, 군인 두 사람 틈에서 잠들어 있었고, 문 앞에는 파수꾼들이 감옥을 지키고 있었다.

7 그런데 갑자기 주님의 천사가 나타나고, 감방에 빛이 환히 비치었다. 천사가 베드로의 옆구리를 쳐서 깨우고 말하기를 "빨리 일어서라" 하였다. 그러자 쇠사슬이 그의 두 손목에서 풀렸다.

8 천사가 베드로에게 "띠를 띠고, 신을 신어라" 하고 말하니, 베드로가 그대로 하였다. 또 천사가 그에게 "겉옷을 두르고, 나를 따라오너라" 하니,

9 베드로가 감방에서 나와서, 천사를 따라갔다. 베드로는 천사가 하는 일이 참인 줄 모르고, 자기가 환상을 보고 있는 것이라고 생각하였다.

10 그들이 첫째 초소와 둘째 초소를 지나서, 시내로 통하는 철문에 이르니, 문이 저절로 열렸다. 그래서 그들은 바깥으로 나와서, 거리를 하나 지났다. 그 때에 갑자기 천사가 떠나갔다.

11 그 때에야 베드로가 정신이 나서 말하였다. "이제야 참으로 알겠다. 주님께서 주님의 천사를 보내셔서, 헤롯의 손에서, 그리고 유대 백성이 꾸민 모든 음모에서, 나를 건져 주셨다."

12 이런 사실을 깨닫고서, 베드로는, 마가라고도 하는 요한의 어머니 마리아의 집으로 갔다. 거기에는 많은 사람이 모여서 기도하고 있었다.

13 베드로가 대문을 두드리니, 로데라는 어린 여종이 맞으러 나왔다.

14 그 여종은 베드로의 목소리를 알아듣고, 너무 기뻐서, 문을 열지도 않고 도로 달려들어가서, 대문 앞에 베드로가 서 있다고 알렸다.

15 사람들이 여종에게 "네가 미쳤구나" 하고 말하자, 여종은 참말이라고 우겼다. 그러자 그들은 "베드로의 천사일거야" 하고 말하였다.

16 그 동안에 베드로가 줄곧 문을 두드리니, 사람들이 문을 열어서 베드로를 보고, 깜짝 놀랐다.

17 베드로는 손을 흔들어서 그들을 조용하게 하고, 주님께서 자기를 감옥에서 인도하여 내신 일을 이야기하였다. 그리고 그는 "이 사실을 야고보와 다른 3)신도들에게 알리시오" 하고 말하고는, 거기에서 떠나 다른 곳으로 갔다.

18 날이 새니, 군인들 사이에서는 베드로가 없어진 일로 작지 않은 소동이 일어났다.

19 헤롯은 샅샅이 찾아보았으나, 베드로를 찾지 못하고, 경비병들을 문초한 뒤에, 명령을 내려서 그들을 사형에 처하였다. 그런 다음에, 4)헤롯은 유대를 떠나 가이사랴로 내려가서, 거기에서 한동안 지냈다.

 

[헤롯의 죽음]

20 그런데 두로와 시돈 사람들은 헤롯에게 몹시 노여움을 사고 있었다. 그래서 그들은 뜻을 모아서, 왕을 찾아갔다. 그들은 왕의 침실 시종 블라스도를 설득하여, 그를 통해서 헤롯에게 화평을 청하였다. 그들의 지방이 왕의 영토에서 식량을 공급받고 있었으므로, 이렇게 할 수밖에 없었다.

21 지정된 날에, 헤롯이 용포를 걸쳐 입고, 왕좌에 좌정하여 그들에게 연설하였다.

22 그 때에 군중이 "신의 소리다. 사람의 소리가 아니다" 하고 외쳤다.

23 그러자 즉시로 주님의 천사가 헤롯을 내리쳤다. 헤롯이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는 벌레에게 먹혀서 죽고 말았다.

24 하나님의 말씀이 점점 더 널리 퍼지고, 믿는 사람이 많아졌다.

25 바나바와 사울은 그들의 사명을 마치고, 마가라고도 하는 요한을 데리고 5)예루살렘에서 돌아왔다.

 

○ 여는기도 하실 분 : 해석학읽기 발표자

○ 마침 기도하실 분 : 사도행전 발표자

 

※ 해석학 읽기 교재 : 성경해석학 개론 (앤서니 티슬턴)※ 준비 : 성경해석학 본문 읽어오기, 사도행전 공부할 본문 필사하기※ 발표순서 : 1. 이두우 2. 이재필 3.김석채 4.이동융 5. 배혜령 6. 김현준 7.유호명 8.김관식 9. 정상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