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조선'에도 실린 향린교회

http://weekly.chosun.com/client/news/viw.asp?nNewsNumb=002241100024&ctcd=C09


서울 중구 을지로 2가에 있는 향린교회는 올해로 창립 60주년을 맞았다. 향린교회는 지난 1월 6일 오전 11시 창립 60주년을 맞아 매우 특별한 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기존의 교인 중 80여명의 교인들이 새로 교회를 설립해 나가는 것을 기념하는 ‘분립(分立)예배’를 치렀다.
  
   향린교회의 현재 출석 교인은 360여명으로, 신도 수가 수만 명에 달하는 다른 대형 교회에 비하면 턱없이 적은 숫자다. 하지만 교회 설립 당시부터 ‘교회가 커지면 분가(分家)해야 한다’는 원칙을 가지고 있었고, 이번 분립도 거기에 따라 결정한 것이다.
  
   사실 향린교회의 ‘분가’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이 교회는 설립 40주년이었던 1993년 서울 송파동 강남향린교회를 분가시켰다. 향린교회는 강남향린교회에 김경호 목사를 파송하며 예배처 마련과 함께 5년간 목회자 생활비를 제공했다. 인근에 거주하는 교인들에게는 강남향린교회로 출석하도록 권유했다.
  
   강남향린교회는 1999년 화훼마을 화재로 어려움을 당한 400여 주민의 복구 작업을 주도하고, 빈민가정 자녀를 위한 방과후학교 ‘꿈나무학교’를 운영하는 등 지역사회와 소외계층을 품는 사역을 펼치며 3년 만에 자립했다.
  
   향린교회 측은 적정 규모 이상이 되면 교회를 분립하는 것을 ‘분가선교론’이라 부른다. ‘분가선교론’은 교회 창립자 중 한 사람인 고 안병무 선생이 주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