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안병무 소개와 저술
  2.    홍근수 소개와 저술
  3.    성서배움 자료
  4.    특강자료
  5.    언론에 비친 향린
  6.    일반자료실
자유인의 하늘뜻펴기

언론에 비친 향린 안내글
언론에 비친 향린 안내글
언론에 비친 향린 안내글
http://www.newsnjoy.or.kr/news/articleView.html?idxno=192978

향린교회, 더 큰 하나 위해 쪼개고 또 쪼갠다
임보라 목사와 교인 80여 명 파송해 섬돌향린교회 출발

   
▲ 향린교회가 창립 60주년을 맞아 1월 6일 분가 예배를 드렸다. 이날 향린교회는 분가와 새해 첫 주일을 맞아 전 교인이 모여 예배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향기 나는 이웃, 향린교회(조헌정 목사)가 창립 60주년을 맞아 1월 6일 분가 예배를 드렸다. 창립 후 두 번째 분가하는 교회 이름은 섬돌향린교회. 향린교회는 임보라 목사와 시무 장로 3명을 포함해 80여 명의 교인을 섬돌향린교회로 파송했다. 이날 향린교회는 분가와 새해 첫 주일을 맞아 전 교인이 모여 예배했다.

향린교회는 교회 공동 창립자인 고 안병무 박사가 건의한 분가 정신을 이어 가고 있다. 안 박사는 교회 창립 40주년이던 1993년, 향린교회 신앙고백 선언과 교회 갱신 선언을 발표했는데, 성인 교인 500명이 넘으면 분가할 것을 제안했다. 교회는 당시 부목사였던 김경호 목사를 파송해 강남향린교회를 세웠다. 분가에 참여한 교인이 여섯 가정에 불과했으니, 분가보다는 차라리 개척에 가까웠다. 강남향린교회는 이후 성장하여 2004년 다시 들꽃향린교회를 낳았다. 향린교회는 2005년 8월 교회 갱신 선언에 따른 분가 선교를 정관에 아예 명시했다.

   
▲ 분가하는 섬돌향린교회는 마포 성산동 인권센터 3층에 들어선다. 인권센터 공사를 마칠 때까지 문턱 없는 밥집에서 예배한다. 사진은 분가 전 마지막으로 함께 하는 예배 모습. ⓒ뉴스앤조이 이용필

향린교회가 분가하는 데는 이유가 있다. 교인 수가 늘어 감에 따라 필연적으로 발생하는 교회 건물 신축이나 증축, 교회 공동체성 상실, 목회자의 경영자화 등 대형 교회의 폐해를 막기 위해서이다. 또 분가 교회를 통해 지역사회 선교와 작은 교회와의 연대를 추구하려는 이유도 있다. 이는 앞서 걸어간 강남향린교회(이병일 목사)와 들꽃향린교회(김경호 목사)가 실천하고 있는 일이기도 하다.

향린교회 당회는 지난해 교인 수가 400명에 육박하자, 5월 분가소위원회를 구성하고 분가 논의 과정을 밟았다. 11월 공동의회를 열어 임보라 목사를 섬돌향린교회에 파송하기로 결의했다. 분가 교회에 참여할 교인·예산·장소 등 세부적인 사항 조율도 끝마쳤다. 교회는 마포 성산동에 있는 인권센터 3층으로 결정했다. 인권센터 건물이 리모델링 공사 중이라, 공사가 마무리될 때까지 성미산공동체 문턱 없는 밥집에서 1월 13일 주일부터 예배를 한다.

섬돌향린교회의 섬돌은 '집채의 앞뒤에 오르내릴 수 있게 놓은 돌층계'로 안과 밖, 하늘과 땅을 이어 주고 누구든 밟고 일어서도록 내어 주라는 뜻을 품고 있다. 나아가 이 땅 위에 정의·생명·평화가 이뤄지는 데 헌신하고자 하는 향린 교인들의 소망이 담겨 있기도 하다.

   
▲ 향린교회는 임보라 목사와 시무 장로 3명을 포함해 80여 명의 교인을 섬돌향린교회로 파송했다. 분가하는 섬돌향린 교인들이 활짝 웃고 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섬돌'이 어머니와도 같은 향린에서 분가하던 날, 조헌정 목사는 '아름다운 헤어짐, 영원한 동행'이란 주제로 설교했다. 그는 "분가는 살아남기 위한 것이자 또 하나의 시작이다. 향린과 섬돌향린은 영원히 동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 목사는 또 "교인 누구에게도 분가를 권면하지 않았는데, 80여 명이나 자원했다. 감사하다"며 눈물을 훔치기도 했다.

10년 가까이 향린교회에서 목회한 임보라 목사는 섬돌향린교회에서 펼칠 포부를 밝혔다. 임 목사는 "자본과 폭력의 시대에 맞서 어떻게 하면 반자본과 비폭력으로 살 수 있을까 고민하고 있다. 이것에 대한 구체적인 신앙과 고백을 저 혼자만이 아니라 섬돌의 새싹들과 함께해 나가겠다"고 했다.

   
▲ 향린교회 새해 첫 예배에는, 어린이부터 어른까지 전 교인이 참석해 예배한다. 예배에는 분가하는 섬돌향린 교인들을 위한 작은 공연도 마련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향린교회는 새해 첫 주가 되면 큰 십자가가 달린 벽면에 손바닥만 한 작은 십자가를 거는 예식을 한다. 분가하는 교인들도 이날 함께 작은 십자가를 걸고 낮은 자를 섬기겠다고 기도했다. 예식에 이어 향린·섬돌향린 교인들은 공동 신앙고백을 통해 60년 동안 향린 공동체를 지켜 준 하나님께 감사 기도를 했다.

향린 교인은 "(향린교회가) 두 개의 교회로 나눠지지만, 함께 기도하며 하나님 선교에 동행하겠다. 나뉨은 크게 함께하기 위한 것이다. 가난하고 억압당하고 차별받는 이웃과 함께하기 위한 것이다. 이를 위해 십자가를 지신 예수의 고난에 동참하겠다"고 고백했다. 섬돌향린 교인은 "인간의 무한 성장과 팽창 논리를 거부하고, 예수가 삶으로 보여 준 하나님의 사랑을 실현해 나가겠다. 작은 씨앗이지만, 하나님나라의 모습을 그 안에 간직하며 예수가 걸어간 길을 따르겠다"고 고백했다.

   
▲ 새로운 곳으로 떠날 섬돌향린 교인이 한 줄로 길게 늘어섰고, 그들을 보내는 향린 교인이 차례로 악수하며 꼭 안아 주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3시간 가까이 진행된 2013년 향린교회의 첫 주일예배는 섬돌향린 교인들과 향린 교인들이 작별 인사를 나누면서 마무리했다. 새로운 곳으로 떠날 섬돌향린 교인이 한 줄로 길게 늘어섰고, 그들을 보내는 향린 교인이 차례로 악수하며 꼭 안아 주었다. 예배당은 격려의 웃음과 아쉬움의 눈물로 가득 찼다.

   
▲ 향린교회는 교회 공동 창립자인 고 안병무 박사가 건의한 분가 정신을 이어 가고 있다. 안 박사는 교회 창립 40주년이던 1993년, 향린교회 신앙고백 선언과 교회 갱신 선언을 발표했는데, 성인 교인 500명이 넘으면 분가할 것을 제안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2017년 4월30일 현장예배 관련 기사입니다.
팔레스타인 학살 규탄 집회 image
[6/26 경향신문 기사] " 5년 만의 남북 교회 만남, 정례화해야" (조헌정목사) 1 image
민주화운동 한가운데 선 예언자 예레미야 (한겨레, 2013.10.9)
통일운동 십자가 진 ‘실천적 그리스도인’ 잠들다 image
“사회적 책임·진보적 가치로 교회의 모델 제시” (경향신문) image
정치정치하는 교회이거나 그렇지 아니한 교회(오마이뉴스) image
(신간) 자유인의 교회 = 조헌정·김진호 등 지음 image
부정적 프레임에 갇혀버린, 한국 교회의 자화상 image
“향기나는 이웃과 함께”… 적극적 사회참여 통해 예수사랑 실천(동아일보) imagefile
[에큐메니안] 향린교회 60주년기념 축하공연 : 탈향(脫向) image
도시-농촌교회 손잡고 환경살리기 ‘결실’ image
NCCK 화해통일위 조헌정목사 인터뷰 image
성장을 싫어하는 이상한 교회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imagefile
“작아야 건강하다” 분가하는 교회들
[CBS TV] 향린교회 창립60주년 맞아 세번째 분립 1 imagefile
블랙홀 거부하고 작은 자가 된 향린교회
바벨탑 쌓지 말자…‘분가’하는 교회들 image
향린교회, 더 큰 하나 위해 쪼개고 또 쪼갠다 image
향린교회, 섬돌향린교회 '나눔과 세움' 예배
나눌수록 커지는 것을 진짜 믿습니까? -당당뉴스- imagefile
희망을 분양하는 향린교회 [고경일의 풍경내비] imagefile
교인 수 늘어나면 '분가'하는 교회
향린 80여명, '섬돌향린'으로 새출발 imagefile
"우리는 가족입니다" …도농교회의 직거래 장터 imagefile
향린교회 현장탐방 세미나 imagefile
60주년 향린교회, 2013년초 세번째 교회 분립 imagefile
[뉴시스]전태일 열사의 발자취를 따라 image
[뉴시스]전태일 41주기를 추모하는 기독교인들 image
[미디어충청]명동의 향린교회, ‘평화의 십자가’그림을 선물 image
죽어가는 금강을 살리자 (오마이뉴스 2011.03.02) imagefile
위클리경향에 실린 임목사님 금식 기도 기사입니다. image
봉은사의 월간<판전(板殿)>에 실린 향린기사 imagefile
조헌정목사 설교집 <양심을 습격한 사람들> image
국악예배의 오늘과 내일 image
우리 민족 고유의 문화를 통해 갱신하는 기독교예배를 꿈꾼다!
향린교회 국악 찬송ㆍ예배 시연회
한국적 예배문화를 위한 워크샵 열려
[문화일보]“국악찬송 등 한국적 예배문화 확산을” image
[미디어스]"이명박 장로, 국민도 하나님도 속였다" image
향린교회 거리시위, 기독교 자성 촉구 image
향린교회 청년회 회원들의 촛불행진 image
향린교회 성도 100여명, 서울시청 광장에서 기도회 열어 imagefile
2008년 5월 18일, 대한민국은.. (미디어스 2008.5.19) image
"한국 교회 친일행적 말할 때 됐다"(오마이뉴스, 2004.8.14) image
서울 향린교회 조헌정 목사 (한겨레, 2005.3.16) image
[뉴스엔조이기사]`기장도 반성하라` image
[기사]향린교회 `실험`에 시선 집중
[평택예배]CBS노컷뉴스
하나더 - newsnjoy의 정관 공청회 기사

  • 정기일정
  • 홀수월 첫째 일요일ll각부, 위원회

    짝수월 첫째 일요일ll정기제직회

    매월 첫번째 수요일ll수요기도회

    매월 두번째 일요일ll신도회 월례회

    매월 두번째 일요일ll당회

    매월 네번째 일요일ll목회운영위원회

    자유인의 교회

    사회선교센터 길목

    에큐메니안

    국악찬송가 듣기

    향린국악찬양배움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