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12.24 한겨레신문
00455005501_20121225.jpg

서울 지하철 2호선 을지로입구역에서 내려 외환은행 본점 골목으로 들어가면, 와이더블유시에이(YWCA) 건물 뒤편에 향린교회가 있다. 교인이 일정 수 이상으로 불어나면 분가해서 새 교회를 만들고, 그 교회가 성장하면 다시 희망을 나누는 교회. 희망은 이렇게 우리들의 손으로 만들고 나누는 것이다.

고경일 만화가·상명대 교수, 트위터 @kotoon777